UPDATED. 2020-09-29 15:24 (화)
셀리버리, 파킨슨병 치료신약 美 특허 등록 성공
셀리버리, 파킨슨병 치료신약 美 특허 등록 성공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2.13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셀리버리의 파킨슨병 치료신약 'iCP-Parkin'이 미국특허 등록에 성공했다.

13일 셀리버리에 따르면 이번 특허 취득은 오스트레일리아, 유럽연합(EU), 일본에 이은 성과다.

셀리버리의 조대웅 대표는 “지금까지는 파킨슨병이 일단 발병하면 치료는 불가능하다 라는 기존 학설을 뒤집고, 파킨슨병 발병 이전 수준으로 운동성과 인지능력을 회복시킬 수 있는 치료신약을 개발한 중대한 발견”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아울러 “이 분야 최고 수준의 과학 저널에서 현재 심사가 1년 넘게 진행되고 있어 만약 학계에서도 우리의 주장이 인정된다면 파킨슨병, 알츠하이머병 등 치매로 대표되는 중증 뇌신경질환도 병의 진행을 늦추거나 증상을 완화하는 수준에서 벗어나 질병 발생 전 정상 수준으로 회복 치료할 수 있다는 것이 주류 사이언스 학계에서도 인정되는 것이므로 획기적 발견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셀리버리의 파킨슨병 치료제 'iCP-Parkin'는 유럽연합 27개국 포함 세계 주요국 34개국에 특허 출원됐다.

특히 미국 특허는 가장 심사가 까다롭고 등록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