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1 22:49 (금)
현대건설, 산자부 '2019 우수 디자인상'서 6개 상 휩쓸어
현대건설, 산자부 '2019 우수 디자인상'서 6개 상 휩쓸어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1.30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에이치 아너힐즈 헤리티지가든 연하원. (현대건설 제공)
디에이치 아너힐즈 헤리티지가든 연하원. (현대건설 제공)

[더리포트] 현대건설이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2019 우수 디자인상’(Good Design Awards)에서 총 6개 상을 수상했다.

‘우수 디자인상’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디자인상이다.

현대건설은 디에이치 아너힐즈의 '헤리티지 가든 연하원'을 비롯해 힐스테이트 호매실의 '중앙광장', 힐스테이트 동탄의 '물놀이터'와 '숲 소풍길' 등 총 6개 작품으로 우수디자인에 선정됐다.

헤리티지 가든 연하원은 단지 내 커뮤니티시설의 중앙 정원을 인근 대모산의 자연 그대로 재현한 정원이다. 길게 뻗은 서어나무 숲 아래에 세밀하게 다듬은 마운딩(조경용 얕은 구릉지)과 자연석, 각종 식물 소재를 배치하고 미스트 노즐(안개 분사구)을 설치해 새벽 안개가 핀 산자락의 분위기가 드러나도록 조성한 점에서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얻었다.

힐스테이트 호매실의 중앙광장은 아파트 단지 내에 축구장 규모의 대형 중심마당을 조성하고 미술장식품과 조형성이 강화된 시설물을 설치해 경관을 예술적으로 연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열린 잔디광장 주변으로 생태 계류 및 고급 휴게공간을 배치해 입주민의 이용 편의를 높였다는 점도 두드러졌다. 

특히 힐스테이트 동탄의 ‘물놀이터’ 와 ‘숲 소풍길’은 어린이들이 이용하면서 창의력을 키울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힐스테이트 서울숲 리버파크의 ‘색연필로 만든 미술관’, 힐스테이트 녹양역의 ‘퍼니짐 조합놀이대’ 등 이색적인 놀이터가 우수 디자인(Good Design) 마크를 받았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고객 만족을 최우선으로 하는 현대건설 아파트의 조경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게 돼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우수한 상품 디자인을 지속 개발하고 특히 어린이 특화 놀이터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인 미국의 IDEA 및 조경 분야 최고 권위의 세계조경가협회(IFLA)상을 수상하는 등 시공뿐 아니라 디자인 분야에서도 글로벌 건설사로서의 면모를 확고히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