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5 00:09 (화)
국내 최초 가변형 벽식 구조에 대한 특허등록
국내 최초 가변형 벽식 구조에 대한 특허등록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1.17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림산업의 C2 HOUSE의 가변형 벽식 구조. (사진=대림산업 제공)
대림산업의 C2 HOUSE의 가변형 벽식 구조. (사진=대림산업 제공)

[더리포트] 대림산업이 자사의 주택 상품인 C2 HOUSE의 가변형 벽식 구조에 대한 특허등록을 완료했다.

이로써 국내 최초로 공동주택의 가변형 벽식 구조로 특허권을 인정받게 됐다.

17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림산업은 이 기술에 대한 특허를 2018년 8월 출원했다. 

C2 HOUSE는 대림산업이 작년 4월 선보인 라이프스타일 맞춤 주거 플랫폼이다.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과 서베이를 통해 소비자들의 거주 행태를 파악하여 설계부터 구조, 인테리어 스타일까지 차별화 했다. 특히 내력 벽체를 최소화해 개인의 성향과 개성에 맞춰 다양한 평면 구성이 가능하다. 

기존 벽식 구조 아파트의 경우에는 침실, 거실, 욕실 등을 구분하는 모든 벽을 내력 벽체로 시공해왔다. 내력 벽체는 하중을 지지하기 때문에 임의로 철거하거나 이동할 수 없다. 이로 인해 기존 평면을 변경하거나 리모델링이 어려워 장수명 주택으로는 부적합하다. 더불어 기둥식 구조보다 골조 공사비가 많이 소요된다. 

C2 HOUSE는 하중을 지지하는 내력 벽을 3개로 최소화해 평면 가변성을 확보했다. 3개의 내력벽을 안방과 거실, 주방을 구분하는 곳에 T자 형태로 배치해 안방과 주방, 욕실을 제외한 나머지 공간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다. 

또한 개인의 라이프스타일 혹은 가족 구성에 따라 원룸 형태의 확 트인 공간으로 연출하거나 다양한 목적의 공간으로 쪼개는 등 자유롭게 공간 연출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