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1 22:49 (금)
보령제약, 21개 품목 색상 변경-외부 포장 디자인 개선
보령제약, 21개 품목 색상 변경-외부 포장 디자인 개선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1.13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보령제약은 21개 품목(39개 규격)의 색상 변경 및 외부 포장 디자인을 개선했다. 유사한 외부 포장 디자인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약화사고 가능성을 낮추고 의약품의 제품명, 함량 등을 쉽게 구별할 수 있게 하기 위한 목적이다.

13일 보령제약(대표 안재현, 이삼수)은 지난해 ‘사용자의 편의성 개선 및 제품 경쟁력 확보’를 위한 TFT 운영 결과를 내놓았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의약품의 포장 디자인을 개선해 정보 전달력을 높이고, 다회 사용 의약품의 개봉 후 안전성 시험을 진행했으며, 자동화 설비인 로봇조제기에 맞춰 바이알 품질개선을 검토했다.

외부디자인과 매뉴얼팩 변경 사진.
외부디자인과 매뉴얼팩 변경 사진.

첨부문서(insert)를 기존 박스당 수량에 맞춰 별도로 동봉해서 유통했던 방식에서, 매뉴얼팩의 형태로 생산, 패키지에 개별 부착해 제공함으로써 첨부문서가 최종사용자까지 전달될 수 있도록 개선했다.

또한 PTP 포장의 경우 낱개로 분할했을 때도 제품명과 함량, 제조번호, 사용기한의 식별이 가능하도록 일부 제품의 PTP 뒷면 디자인을 바꿨다.

이를테면 겔포스엠의 제조번호/사용기한 표기방식이 압인(찍힌 부분이 도드라져 나오거나 들어가도록 만든 도장) 형태로 표기되었던 방식을 인쇄방식으로 변경해 누구나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의약품을 복용하는 환자의 안전을 위해 다회 사용 의약품의 개봉 후 안전성 시험을 진행 중이다.

이삼수 보령제약 대표이사는 "의약품의 사용 가치와 제품 경쟁력을 높이는 차원"이라며 "앞으로도 제품의 효능은 물론 사용자의 안전과 관련한 제품 개선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제품경쟁력을 높여 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