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1 22:49 (금)
카카오 인공지능, 특허 업무에 활용된다
카카오 인공지능, 특허 업무에 활용된다
  • 이진수 기자
  • 승인 2020.01.09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 인공지능 기술이 특허 분야에 활용된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오는 10일 카카오 판교오피스에서 특허청 박원주 청장과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백상엽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인공지능 기술 업무 협약(MOU)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 협약은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보유한 인공지능 기술을 특허청에 제공, 특허 분야에서 새로운 서비스를 발굴하고 특허 관련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는데 목적이 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지난 2017년부터 포털 다음과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카카오 i 번역 엔진이 적용된 기계 번역 서비스 ‘카카오 i 번역’을 시범 운영해왔다. 현재 서비스 중인 ‘카카오 i 번역’(Beta)은 19개 언어를 번역한다.

특허청의 특허 심사엔 다양한 문서를 비교 분석하고 번역하는 작업이 중요하다. 카카오 i 번역 엔진의 자연어처리 기술은 특정 키워드를 추출해 기존 특허 문서에서 유사한 문서를 찾는 비교분석 작업에 활용된다.

번역 기술에 이어 검색, 챗봇 등 인공지능 기술도 제공할 예정이다. 특허 관련 검색 시스템을 구축하고 챗봇 상담 및 상담원 지원시스템을 활용해 이용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한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이번 업무협약이 민간과 공공의 모범적인 협력사례가 되도록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기술을 활용하여 한발 앞선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