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17 11:22 (금)
순창군, 농작물 병해 방제 토종미생물 특허 출원
순창군, 농작물 병해 방제 토종미생물 특허 출원
  • 이진수 기자
  • 승인 2020.01.06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군이 농작물 병해 방제에 활성을 갖는 토착미생물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 순창군 친환경농업연구센터 연구원. (순창군 제공)
순창군이 농작물 병해 방제에 활성을 갖는 토착미생물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 순창군 친환경농업연구센터 연구원. (순창군 제공)

[더리포트] 순창군이 농작물 병해 방제 활성을 갖는 우수 토착미생물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

6일 순창군에 따르면 이번에 특허 출원한 미생물은 버크홀데리아 속 균주(Burkholeriaterritorii SCAT001)이다. 농작물의 병해를 일으키는 병원균에 대한 억제 활성률이 높다.

군은 친환경 농업을 확대하고자 지역 토양으로부터 10종의 항균활성을 갖는 미생물을 발견하고 이 가운데 기능이 뛰어난 1종을 선별해 특허를 출원했다.

그동안 실험 결과 이 미생물은 고추탄저병, 검은무늬병, 잿빛곰팡이병, 시들음병, 인삼균핵병에 대해 16∼30%의 억제율을 보였다.

순창군은 이 미생물이 고추탄저병 예방 효능이 검증되면 농가에 보급할 예정이다.

순창군 농업기술센터 설태송 소장은 “이번 토착미생물을 농업에 활용하면 농작물 병해예방과 품질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