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2 22:00 (수)
메타약품, 'EGF 특허권' 발판 바이오-코스메슈티컬 사업 본격화
메타약품, 'EGF 특허권' 발판 바이오-코스메슈티컬 사업 본격화
  • 이진수 기자
  • 승인 2019.12.23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메타랩스가 손자회사 메타약품을 통해 바이오-코스메슈티컬 사업에 나선다. 현재 시장의 의약품보다 효능이 개선된 제품을 개발할 수 있는 특허를 메타약품으로 이전해 관련 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다.

23일 메타랩스는 EGF(상피세포 성장인자)의 생체 내 전달 효과를 향상시킬 수 있는 베소좀 관련 세계 최초 특허 기술을 인하대학교 생명공학과 전태준 교수팀으로부터 확보, 손자회사 메타약품에 이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 특허는 지난해 확보한 기본 특허를 바탕으로 그 적용 대상을 약학적 조성물로 확대한 것으로 메타약품은 일반 상처치료제에서 당뇨성 족부궤양 치료제까지 개발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하게 되었다.

일반적으로 리포좀은 생물학적 제제의 캡슐화(encapsulation)화를 통해 물질 침투력을 향상시키는 데 널리 쓰인다.

이번에 이전 받은 특허 기술은 리포좀 뿐만 아니라 개별적으로 제작된 리포좀들을 하나의 구조물로 만드는 베소좀(vesosome)을 세계 최초로 자동화 공정으로 제작할 수 있는 기술로 향후 약물전달 및 기능성 화장품 관련 사업 차별화에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특허로 EGF 의약품 또는 화장품 제조와 유통의 문제점을 해결했다"며 "이번 특허 조성물을 활용한 의약품 개발을 위해 기술이전, 제휴, 제조사 설립 등 다양한 옵션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재 메타랩스는 이번에 취득한 특허 외에 EGF 함유 의약품 및 화장품 조성물 관련 특허 3건과 신규 미백 물질 관련 특허 1건 등 총 4건의 출원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