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2 22:00 (수)
특허기술상 세종대왕상에 '리튬이차전지 음극재' 발명
특허기술상 세종대왕상에 '리튬이차전지 음극재' 발명
  • 이진수 기자
  • 승인 2019.12.19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허청은 19일 서울 SC컨벤션에서 ‘특허기술상 시상식’을 열고 7개 부문의 수상작을 시상했다. (특허청 제공)

[더리포트] 올해 특허기술상 세종대왕상에 대주전자재료㈜의 ‘리튬이차전지 음극재 관련 발명’이 선정되었다.

특허청은 19일 서울 SC컨벤션에서 ‘특허기술상 시상식’을 열고 7개 부문의 수상작을 시상했다. 이 중 4개 부문의 수상작이 소재·부품·장비 관련 발명이었으며 나머지는 4차 산업혁명 관련 발명이다.

대상인 세종대왕상에는 대주전자재료㈜ 오성민 전무이사 등이 발명한 ‘리튬 이차전지 음극재용 실리콘 복합산화물 및 이의 제조방법’이 선정됐다. 실리콘 소재는 현재 주로 사용되는 흑연 소재보다 용량이 커서 차세대 리튬이차전지 음극재로 유망하다.

특히 실리콘 소재를 이차전지 음극재로 사용할 경우 큰 부피 변화 특성으로 전지의 용량 유지율이 현저하게 감소되는 문제가 있었지만 신기술 개발을 통해 이를 극복했다. 아울러 초기 충전·방전 효율을 높이는 효과도 냈다.

충무공상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이일구 연구원 등이 발명한 ‘무선 통신 시스템에서 파워 세이빙 방법’이 선정됐다. 이 특허는 WiFi 네트워크에서 채널 사용 효율성, 전력 소비 효율성, 속도 향상을 위한 통신 방법 및 제어장치에 관한 기술이다.

홍대용상에는 주식회사 하이템스 이태정 연구소장 등이 발명한 ‘에너지 저감형 고온용 무분진 단열재 및 그 제조방법’과 디에스글로벌㈜ 정익승 대표가 발명한 ‘포토 프린터용 엔진’으로 결정됐다.

디자인 분야의 정약용상에는 국립수목원 진혜영 연구관 등이 디자인한 ‘기상관측기’가 선정됐다.

천세창 특허청 차장은 “이번 특허기술상 시상식은 대일 의존도가 높은 소재·부품·장비 분야와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특허를 기반으로 한 우리 강소기업의 기술력과 혁신 역량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면서 “특허청은 중소기업이 지재권 분석에 기초해 소재·부품·장비 핵심품목에 대한 자체기술을 개발하고 강한 특허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