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3 20:18 (목)
소마젠-마크로젠 컨소시엄, 美 ‘유바이옴’사 특허-데이터 모두 인수
소마젠-마크로젠 컨소시엄, 美 ‘유바이옴’사 특허-데이터 모두 인수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9.12.18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마크로젠(대표이사 양갑석)과 소마젠 컨소시엄은 미국 '유바이옴(uBiome)'이 보유한 246건의 마이크로바이옴 특허 포트폴리오와 30만 건의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 및 샘플, 샌프란시스코 실험실 장비 등 자산 대부분을 잠정 인수했다고 18일 밝혔다.

유바이옴(uBiome)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대표적인 마이크로바이옴 전문기업으로, 특히 마이크로바이옴의 16S rRNA 유전자 기반 시퀀싱 분야에서 미국 내 독보적인 시장 경쟁력을 보유한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해당 분야의 특허 포트폴리오 규모는 글로벌 3위, 데이터 확보 규모는 글로벌 1위 수준으로 평가된다.

유바이옴은 지난 6월 허위 청구 등의 이슈로 공동 설립자가 사임, 이후 CLIA, CAP 연구소 인증이 취소되는 등의 사유로 정상적인 사업이 불가능해졌고, 9월에는 미국 델라웨어 연방파산법원에 파산을 신청했다.

이에 따라, 지난 11월 주요 자산에 대한 매각 절차를 진행해왔으며, 미국, 영국, 호주 등 해당 분야의 주요 경쟁업체 중 소마젠-마크로젠을 우선 협상자로 선정하여, 12월 17일 해당 컨소시엄을 인수자로 선정하였다. 현재는 12월 중 연방파산법원의 최종 승인 절차만을 앞두고 있다.

인수 범위는 △특허 포트폴리오 246건(미국 특허청 등록 60건, 출원 186건) △보유 데이터(약 30만 건) 및 샘플 △실험실 장비 등 유바이옴의 유무형 자산 일체이다. 인수 대금은 705만달러(한화 약 83억원)으로 유바이옴 기업가치의 1%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마이크로바이옴 시장은 체내 미생물이 신경 질환, 심혈관 질환, 대사 질환(당뇨병, 비만 등), 암 질환 등 각종 질병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잇따라 규명되면서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동력산업으로 급부상 중인 분야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프로스트 앤 설리번은 글로벌 마이크로바이옴 시장이 올해 811억달러(한화 약 94조원)에서 연평균 7.6% 성장해 2023년 약 1087억달러(한화 약 127조원) 규모로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마젠 Ryan W. Kim 대표는 “이번 인수는 소마젠이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시장의 글로벌 경쟁력과 주도권을 단번에 확보하게 해주는 ‘신의 한 수’다”며 “이를 통해 치열한 마이크로바이옴 시장에서 핵심 무기를 확보한 셈이다”고 말했다.

마크로젠 양갑석 대표는 “이번에 확보한 양질의 데이터는 소마젠과 마크로젠의 마이크로바이옴 서비스를 고도화할 뿐만 아니라 마이크로바이옴 빅데이터를 통해 다양한 관련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