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2 22:00 (수)
특허 출원-기술이전된 고등학교 학생 아이디어
특허 출원-기술이전된 고등학교 학생 아이디어
  • 이진수 기자
  • 승인 2019.12.04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직업계 고등학교 학생들의 아이디어가 특허 출원과 기술이전 등의 성과를 내고 있다.

교육부와 중소벤처기업부, 특허청이 공동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는 ‘IP 마이스터 프로그램 제9기 수료 및 시상식’이 4일 대전 케이더블유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은 IP 마이스터 프로그램은 특성화고·마이스터고 학생들이 지식재산 창출 역량을 갖춰 기술 인재로 성장하도록 지원하는 산학협력 프로그램이다.

올해엔 총 1,238팀의 아이디어가 접수되었고 최종 50팀을 선정해 온라인 교육, 지식재산 소양캠프, 전문가 컨설팅 등 5개월간 지식재산 권리화 과정을 거쳤다. 이 아이디어들은 모두 특허로 출원했다.

제9기 IP 마이스터 프로그램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 아이디어. (교육부 제공)
제9기 IP 마이스터 프로그램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 아이디어. (교육부 제공)

이날 행사에선 다양한 기능을 가진 학습도구를 제안한 구미전자공고 이태희·김현우·구건우 학생, 친환경 벤치 아이디어를 낸 전북기계공고 이승제·오정환 학생이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상을 받았다.

구미전자공업고팀의 ‘다양한 뮤직블록’은 뮤직블록에 그림과 한글블록을 추가하고 기능을 보완한 학습 도구다. 내년 상반기에 협력기업에서 제품화 할 계획이다.

전북기계공고팀은 보통의 공원 벤치와 달리 친환경 에너지를 통해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인 벤치를 고안했다.

임창빈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IP 마이스터 프로그램은 발명교육에서 이어지는 지식재산 권리화, 기업현장 연계를 위해 소관부처가 협업하는 대표적인 사례”라며 “앞으로도 직업계고 학생들이 우리나라의 기술혁신과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 나갈 기술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