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5:05 (목)
삼성 `갤럭시S11` 카메라-동영상 기능 강력해진다
삼성 `갤럭시S11` 카메라-동영상 기능 강력해진다
  • 이진수 기자
  • 승인 2019.11.25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럭시S11 예상 렌더링. (온리크스 트위터 캡처)
갤럭시S11 예상 렌더링. (온리크스 트위터 캡처)

[더리포트] 내년 출시 예정인 삼성전자 갤럭시S11의 카메라·동영상 기능이 대폭 강화될 전망이다.

25일 레츠고디지털 등 주요 IT매체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달 21일 유럽특허청(EUIPO)에 `싱글 테이크`와 `비디오 스핀`이라는 상표 2종을 출원했다.

이들 상표가 의미하는 기능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상표 카테고리 상 2종 모두 사진과 동영상 촬영을 위한 기능으로 추정된다.

외신은 싱글 테이크가 짧은 시간 사진과 짧은 동영상을 연속으로 찍어 이 중 한 장면을 캡처하는 기능이 될 것으로 관측했다. 또한 아이폰11과 유사한 사각형 카메라 모듈을 채택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이달 초 유럽특허청에 `스페이스 줌`이라는 상표를 출원했다. 삼성전자 상표 문서에 따르면 스페이스 줌은 사진의 품질 손상 없이 피사체를 확대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로, 업계에서는 갤럭시S11 상위 모델을 중심으로 삼성전자가 5배 광학줌을 지원할 것으로 전망한다.

앞서 삼성전자는 이달 초 EUIPO에 '스페이스 줌(Space Zoom)'이라는 상표를 출원했다. 삼성전자 상표 문서에 따르면 스페이스 줌은 사진의 품질 손상 없이 피사체를 확대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다.

업계는 갤럭시S11 시리즈 상위 모델을 중심으로 삼성전자가 5배 광학줌을 지원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의 기존 플래그십 망원 카메라는 갤럭시S8부터 채택된 광학 2배 줌이 최대치였기 때문에, 사실이라면 4년 만에 카메라 업그레이드인 셈이다. 아울러 1억800만 화소 카메라가 적용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