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5:05 (목)
'5G 서비스 색다른 경험' U+5G 갤러리, 광고대상 부문 수상
'5G 서비스 색다른 경험' U+5G 갤러리, 광고대상 부문 수상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9.11.22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제공.

[더리포트] LG유플러스는 5G기반 문화예술 공간인 ’U+5G 갤러리’가 ‘2019 대한민국 광고대상’에서 디자인 부문 은상, 통합미디어 캠페인 전략 부문 동상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동통신 3사 중 LG유플러스만이 유일하게 수상했다.

U+5G 갤러리는 서울 공덕역에 위치한 전시관으로 문화예술 작품을 증강현실(AR)로도 감상할 수 있는 세계 최초 5G기반 문화예술 공간이다. 

지하철을 이용하는 고객이 전시된 작품을 LG유플러스의 5G 서비스 앱 ‘U+AR’로 비추면, 스마트폰 화면 상에서 작품이 ‘움직임’을 가지게 된다. 예를 들어, 발레리나의 그림을 비추면 U+AR에서 발레리나가 움직이며 공연을 펼치고, 고객은 움직이는 모습을 자유롭게 확대하고 돌려가며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예술에 U+5G를 더하다’라는 주제로 갤러리에 전시된 작품을 소개하고 참여 작가들의 작품 비하인드스토리를 다룬 영상을 공유하는 등의 캠페인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또한 SNS에서는 공덕역 U+5G 갤러리 방문 인증샷 이벤트, 도슨트 투어 프로그램 초청 이벤트, 스템프 투어 이벤트 등 다양한 고객 참여형 이벤트를 준비했다. 

장준영 LG유플러스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담당은 “고객의 일상 가까이에서 5G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한 끝에 U+5G 갤러리가 탄생했다”며 “문화예술을 향유할 기회가 적은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로 26회째를 맞는 대한민국광고대상은 한국광고총연합회가 주최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광고제다. 광고회사, 제작사, 광고주 등 총 81개사가 참여해 작년보다 30% 늘어난 약 3000점의 작품이 출품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