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5:05 (목)
"광학필터 특허 기술 침해"...LG전자-LG이노텍 제소 당해
"광학필터 특허 기술 침해"...LG전자-LG이노텍 제소 당해
  • 이진수 기자
  • 승인 2019.11.1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LG전자와 LG이노텍이 광학필터 특허 기술 침해 혐의로 미국 업체로부터 제소당했다.

미 광학업체 비아비는 18일(현지시간) 낸 보도자료에서  "LG전자와 LG전자 미국 현지법인, LG이노텍, 옵트론텍 등 4개 한국 기업을 관세법 337조 위반 혐의로 미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제소했다"고 밝혔다.

비아비는 이들 4개사가 자사의 광학 필터 특허를 침해해 휴대전화, 태블릿 등을 제작했다며 해당 제품의 미국 수입·판매 금지를 요청했다.

2015년 설립된 비아비는 미국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3D 모션 센싱 기술 선도 기업으로 애플의 핵심 협력사다. 지난해 아이폰의 안면 인식 장치에 사용되는 광학필터를 공급한 바 있다.

외신에 따르면 비아비가 침해를 주장한 특허는 3D 센서를 스마트폰에 통합하는 데 필요한 광학필터 기술이다.

만약 ITC가 조사 결과 위반으로 판정할 경우 해당 상품의 수입이 금지될 수 있어 LG전자의 미국 사업에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