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5:05 (목)
중국, 화웨이 상표 도용 위조 휴대폰 유통 골머리
중국, 화웨이 상표 도용 위조 휴대폰 유통 골머리
  • 이진수 기자
  • 승인 2019.11.14 0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웨이 휴대폰. (사진=픽사베이)
화웨이 휴대폰. (사진=픽사베이)

[더리포트] 중국 정부가 화웨이 상표를 도용한 위조 휴대폰 유통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지식재산연구원에 따르면 중국 선전시 시장감독관리국은 지난달 23일 화웨이 상표권 침해 합동단속 실시 성과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중국에서는 휴대폰 수리의 명목으로 전국 단위로 위조 부품을 생산⋅유통하는 새로운 유형의 지식재산권 침해가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선전시 시장감독관리국은 지역이 넓어 일괄적인 조사가 어려운 점, 인터넷상으로 거래가 발생할 뿐 거래처가 숨겨져 있고 증거를 찾기 어려운 점 등의 문제가 있음에 따라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합동조사를 지난 9월 4일 실시했다.

그 결과 5개의 위조 상품 은닉⋅생산시설을 단속하여, 시가 약 100만 위안에 달하는 화웨이 위조 휴대폰 약 600대와 반제품을 압류했다.

또한 광둥성, 베이징, 상하이, 충칭, 우한 등 10개 지방과 도시에서 공동조사반 28개가 동시에 단속활동을 개시하고 총 27개 목표 지점을 급습했다.

이에, 화웨이 및 애플 등 브랜드 휴대폰 위조 부품 약 12만 개를 압수하고, 위조 상품 제조업자 31명을 구금했다.

이 중에서 선전시 조사반은 10개 목표 지점에서 약 102,000개 이상의 휴대폰 위조 부품를 압수하였으며 8명을 체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