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4 23:14 (목)
대통령의 인공지능 육성 의지, 정부 조직에 반영
대통령의 인공지능 육성 의지, 정부 조직에 반영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9.11.05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인공지능 육성 의지가 정부 조직에 반영되고 있다. (사진=픽사베이)

[더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의 인공지능 육성 의지가 정부 조직에 반영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일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조직개편을 통해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을  네트워크정책실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네이버 데뷰(DEVIEW) 2019’에 참석, “인공지능을 포괄적 내거티브 규제로 전환하고 분야별 장벽을 과감하게 허물겠다”고 말한데 따른 후속조치로 풀이 된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과기정통부 2차관 담당 조직은 기존 1실7국(관)28과(팀)에서 2실8국(관)30과(팀)으로 바뀐다. 네트워크정책실, 인공지능기반정책관, 인공지능기반정책과, 네트워크안전기획과가 새롭게 신설됐다.

이에 정보통신정책실에 신설된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AI, 빅데이터 및 혁신인재 양성 분야 정책 기능을 담당한다. 기존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정보통신정책관으로 개편된다.

그동안 AI 정책을 총괄하는 전담부서가 없어, 인공지능(AI) 정책은 과기정통부 내 각 부서에서 개별사업에 따라 분담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또 과기정통부는 네트워크에 기반을 둔 정보보호, 방송?통신 정책 전반의 종합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네트워크정책실을 신설한다. 기존 정보보호정책관을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으로 확대 개편해 네트워크의 물리적 위험과 사이버 침해를 포괄하는 네트워크 종합관리기능을 맡는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번 조직개편은 정부혁신을 통한 국가경제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는 것으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정비된 조직을 효율적으로 운영하여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DNA 정책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대통령 재가와 행정안전부의 관보 게재 요청 등을 거쳐 이르면 다음주 중에 적용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