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4 23:14 (목)
우리나라에 ‘가족 단위 외국인 이민’ 많아진다
우리나라에 ‘가족 단위 외국인 이민’ 많아진다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9.10.31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동반가족 이주와 관련된 F계열 사증 발급이 증가하고 있다. (사진=픽사베이)

[더리포트] 우리나라에 ‘가족 단위 이민’이 많아지고 있다.

31일 이민정책연구원의 ‘국내 가족 이민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외국인 동반가족 이주와 관련된 F계열 사증 발급이 2010년 18만 9112명에서 2018년 33만 4317명으로 76.8%로 증가했다. 2010년부터 2018년까지 법무부의 ‘체류자격·지역별 등록외국인 현황’을 분석한 결과다.

가족 단위 이민에는 시민권자나 외국인이 외국인과 결혼한 뒤 이들의 체류 자격을 요청하는 가족 형성 유형, 이민자가 가족을 동반해 입국하는 가족 동반 유형, 이민자가 입국 후 입국 이전에 형성한 가족을 초청·후원하는 가족 재결합 유형 등이 있다.

F계열 사증에서 결혼이민(F-6)이 37.7%로 가장 많았고, 방문동거(F-1)도 32.2%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경기(30.4%)가 서울(20.7%)보다 높았다. 이민자 가운데 64.4%는 배우자가 있으며, 67.5%는 한국에서 배우자와 함께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한국에서 혼자 거주하고 있다는 이민자는 20.4%였과, 79.6%는 한국에서 본인이나 배우자 가족 중 한 명 이상과 함께 살고 있다.

보고서는 “우리나라 정부는 모범적으로 장기체류 이민자에게 가족동반 입국이나 가족초청의 길을 열어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