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1:15 (화)
기원전 660년 점토판에 쐐기 문자로 적힌 '오로라 기록'
기원전 660년 점토판에 쐐기 문자로 적힌 '오로라 기록'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9.10.29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쓰쿠바(筑波)대학과 오사카(大阪)대학 연구팀이 고대 앗시리아에서 오로라(aurora)로 보이는 천문현상 기록을 발견했다. (사진=픽사베이)

[더리포트]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오로라(aurora)에 대한 천문기록이 발견되었다.

29일 아사히(朝日)신문 등 외신에 따르면 일본 쓰쿠바(筑波)대학과 오사카(大阪)대학 연구팀은 고대 앗시리아에서 오로라(aurora)로 보이는 천문현상이 나타난 사실을 담은 기록을 발견했다. 앗시리아는 현재의 이라크 북부 지역이다.

점토판에 쐐기 문자 형태로 된 이 기록은 기원전 660년 쯤으로 추정되며, 학계에서는 기존의 가장 오래된 오로라 기록보다 100년 정도 더 앞선 것으로 보고 있다.

오로라는 태양에서 방출된 플라스마의 일부가 지구 자기장에 이끌려 대기로 진입하면서 공기분자와 반응해 빛을 내는 현상이다. 보통 북극이나 남극 등 고위도 지역에서 관측되며 태양활동과 관계가 있다.

연구팀은 영국 대영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기원전 8~7세기 점토판과 점토판 모사본을 분석해서 이 결과를 얻었다. 점토판엔 당시 천문학자가 앗시리아 왕에게 관측된 천문현상을 설명한 내용이 담겨있다. '붉은 빛(赤光)'과 '붉은 구름(赤雲)', '붉은 색이 하늘을 덮었다' 등의 서술이 오로라로 추정됐다.

연구팀이 이를 추적한 결과 기원전 680~650년 께의 시기로 분석됐다. 기원전 660년 전후는 태양활동이 활발했던 시기로 알려졌는데 직접 기록이 발견된 건 처음이다. 저위도 지역인 중동에서도 오로라가 나타났다는 기록이 발견됨으로써 활발했던 태양활동이 기록으로 뒷받침된 셈이다.

연구를 이끈 미즈마 야스유키 쓰쿠바대학 교수는 "점토판 자료 연구를 계속해 태양활동과 특이한 천문현상의 증거를 찾아내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