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1:15 (화)
'지속가능성'이란 가치, 미국 식-음료의 화두
'지속가능성'이란 가치, 미국 식-음료의 화두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9.10.23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최근 뜨거운 용어인 ‘지속가능성’이란 생태계가 미래에도 유지할 수 있는 능력을 말한다. 이 ‘지속가능성’이 식품 구매 결정의 중요한 요소가 되고 있다.

코트라(KORTA)는 최근 환경보호 경각심 확산으로 미국의 식품 및 음료 업계에도 ‘지속가능성’이 중요한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는 리포트를 냈다.

리포트에 따르면 시장조사기관 NPD그룹의 조사결과 미국 소비자의 9%는 식품이나 음료를 구입할 때 환경을 가장 중요한 의사결정 요소로 생각하고 있으며, 이러한 성향은 18~44세 소비자들에게 특히 높게 나타났다.

예컨대 미국 성인 10명 중 1명(2,000만 명에 해당)은 친환경적 포장재를 사용하는 식품 혹은 음료 브랜드로 바꾼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3분의 1이 최근 30일 내에 레스토랑에서 테이크아웃 음식을 주문할 때 해당 식당이 친환경 용기를 사용하는지를 따져보고 주문했다고 전했다.

이에 식품 및 음료 기업과 요식업체들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감을 강조하며 환경 보호를 위해 포장재 줄이기에 자발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코트라는 친환경을 시행 중인 8개 업체를 소개했다. 그 중 하나는 유니레버다. 이 회사는 오는 2020년까지 식품 제조에 사용되는 모든 채소와 과일을 지속가능한 방법으로 생산된 제품을 소싱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하이네켄은 2020년까지 사용하는 원재료의 최소 50%를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생산된 것을 소싱할 계획이다.

식물성 원료로 만든 코카콜라의 플라스틱 병인 ‘플랜트보틀(Plant Bottle)’. (홍보사진)

아울러 코카콜라는 식물성 원료로 만든 플라스틱 병인 ‘플랜트보틀(Plant Bottle)’을 개발했으며, 북미 지역에서 판매되는 코카콜라 브랜드 음료 및 생수 제품의 30%, 전 세계적으로는 7%가 플랜트보틀에 담겨서 판매하고 있다.

김동그라미 미국 뉴욕무역관은 “플라스틱 쓰레기와 오염물질을 대량으로 배출하는 식품 및 음료 업계에서 ‘지속가능성’은 더욱 중요한 이슈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현재 미국에서는 스타트업을 중심으로도 친환경 신소재 개발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에 진출해 있거나 진출을 준비 중인 한국 식품 및 음료 기업은 업계에서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지속가능성 이슈를 인지하고, 이를 염두에 둔 제품 개발 및 마케팅 전량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