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1:15 (화)
해안 보호 '소파 블록', 품질 높은 특허 많아져
해안 보호 '소파 블록', 품질 높은 특허 많아져
  • 이진수 기자
  • 승인 2019.10.22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초강력 태풍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이와 관련 국내 해안의 피해를 막기 위해 설치되는 구조물인 소파(消波)블록 특허가 점차 품질 위주로 바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에 따르면 건설경기 하락으로 최근 5년간(‘13~’17년) 국내 소파블록 특허출원 건수(총 273건)는 약 30%(‘13년 62건, ’17년 40건) 감소했다. 반면 특허 등록률은 ‘13년에 50%에서 ’17년에 75%로 크게 증가하고, 매년 30여건의 기술이 특허로 등록됐다.

이는 소파블록 특허출원이 기존 기술의 단순 설계변경 등과 같은 양(量) 위주에서 구조적 성능을 중시한 품질 위주로 전환되었음을 보여준다.

최근 5년간 소파블록 관련 기술 특허출원 및 등록률 현황. (특허청 제공)
최근 5년간 소파블록 관련 기술 특허출원 및 등록률 현황. (특허청 제공)

국가별 출원 현황을 보면 공공공사의 특성상 내국인 출원이 98%(268건)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내국인 출원 중 기업별 현황은, 중소기업이 74%(197건)로 주도적이고, 연구기관 12%(32건), 대학 7%(20건), 대기업 7%(19건)로 나타났다.

세부기술 출원 현황은, 구조 및 형상에 관한 기술이 38%(104건)로 제일 많고, 그 다음 시공방법에 관한 기술 31%(85건), 거푸집 및 재료에 관한 기술 13%(35건), 인공어초겸용 등 기타 기술이 18%(49건)로 순이다.

이중 테트라포드 계열을 개선한 특허기술은 종래 기술이 수화열로 인한 균열발생으로 고중량체를 제작하지 못하는 문제점을 극복한 경우라고 볼 수 있다. 다리부와 중심부를 갖는 코어기둥을 복수로 제작하여 테트라포드 형태로 배치한 후, 중심부를 콘크리트로 일체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는 일본 기술인 딤플, 테트라네오에 비해 고중량체 제작이 용이하고, 코어기둥의 다리부들 사이로 이격공간이 형성되어 공극율이 높아져 소파성능이 우수한 장점이 있다.

특허청 황성호 국토환경심사과장은, “강력한 태풍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만큼 품질 위주의 특허출원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일본 기술에 의한 시공이 많은데, 국내 특허기술도 일본에 비해 결코 뒤지지 않는 만큼 정부 차원의 제도적 보완을 통해 국내 특허기술이 보다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