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0 16:01 (목)
승차권 대신 얼굴 인식 '인공지능 교통체계'
승차권 대신 얼굴 인식 '인공지능 교통체계'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9.09.23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중국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이 대중교통에 접목되고 있다. 승차권 대신 얼굴 인식으로 개찰을 할 수 있게 한 것이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3일 광둥성 선전시는 지하철역 개찰 때 AI 얼굴인식 기술을 적용하는 시스템을 가동했다고 전했다.

선전시는 인공지능 개찰을 지하철 무료 이용자인 60세 이상으로 한정해서 지하철 11호선의 18개역에서 시행했다.

선전시 지하철과 중국 최대 IT(정보통신) 기업인 텐센트가 공동 개발한 이 시스템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얼굴을 등록하고 결제 수단과 연계해야 한다.

선전시는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 텐센트를 비롯해 통신장비업체인 ZTE(중싱), 세계 최대 드론 제조업체인 DJI(다장), 전기차 업체 BYD(비야디) 등이 있는 중국 '첨단기술과 혁신의 허브'다.

중국은 선전시뿐만 아니라 지난, 광저우시 등 10개 도시들도 AI 기술을 지하철 교통시스템에 도입하고 있으며, 상하이, 칭다오, 난징 시도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