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2:06 (금)
한국타이어, 세계 3대 디자인 상 밟았다
한국타이어, 세계 3대 디자인 상 밟았다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9.08.29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타이어가 세계 3대 디자인 상을 모두 휩쓰는 진기록을 썼다. (사진=한국타이어 제공)

[더리포트] 한국타이어가 디자인 부문에서 잇단 쾌거를 올렸다. 올해에만 세계 3대 디자인상을 모두 수상했다.

한국타이어는 29일, 국제디자인 공모전 'IDEA2019(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s 2019)'에서 콘셉트 타이어인 '헥소닉'과 'HLS-23'로 자동차 및 운송 부문 '파이널리스트(Finalist)'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IDEA는 미국 산업디자이너협회(IDSA)가 주관하는 국제 디자인상으로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F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다. 디자인 혁신, 사용자 혜택, 사회적 책임 등 다양한 심사기준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매년 최고의 디자인을 선정한다.

‘헥소닉’은 스마트 센서로 노면 상태를 감지해 최적의 주행 솔루션을 제공하는 완전자율주행 공유차량(카셰어링) 전용 콘셉트 타이어다.

‘HLS-23’는 미래 물류 이동 시스템으로 물체 크기와 무게에 따른 단독·군집운행, 노면 좌표 자동 인식, 이동 중 자동 충전 등으로 물류 이동 서비스를 뒷받침 한다.

한국타이어는 앞서 올해 2월,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19' 콘셉트 디자인 및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 헥소닉과 HLS-23, 승용차용 타이어 '키너지 4S 2'로 본상(Winner) 세 개를 수상했다.

이어 3월에는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19'의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 초고성능 타이어 '벤투스 S1 에보3'로 본상(Winner)을 탔다.

한국타이어는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와 공동 프로젝트로 혁신적 디자인 발굴과 글로벌 탑 티어 기업으로 미래 오토모티브 산업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