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2:06 (금)
밝기 자동조절, 인공 동력...똑똑한 가로등
밝기 자동조절, 인공 동력...똑똑한 가로등
  • 이진수 기자
  • 승인 2019.08.29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가로등은 때때로 낭만의 상징이다. 붉은 노을이 지는 도시의 풍경에 가로등은 운치와 아름다움을 더한다. 그런데 멋진 외관을 능가하는 똑똑한 가로등이 있다.

먼저 네덜란드와 아일랜드의 도시에 가면 자동 조절 가로등을 볼 수 있다. 불필요하게 에너지가 낭비되는 문제에서 출발해서 만든 ‘Tvilight’ 가로등이 그것이다.

주변에 아무도 없을 때 자동으로 밝기를 낮추고 움직이는 자동차, 보행자 및 자전거와 같은 물체가 나타나면 환해진다. 자동으로 밝기를 낮추는 특수 센서 네트워크로 비효율적인 기존 가로등의 단점을 없앴다.

좌로부터 ‘Tvilight’, ‘CityLight Street Lamp’, 'Mango eco-street lamp'.

‘인공 동력 가로등‘도 있다.

공공 장소나 공원에서 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소비하는 에너지를 활용할 수 없을까, 하는 발상에서 나왔다. ‘CityLight Street Lamp’는 기본적으로 에너지 절약형 LED를 사용하며, 실외 피트니스 시설에 연결하여 운동 에너지를 조명 시스템으로 흡수한다. 배터리 상태를 볼 수 있게 해 사람들이 운동을 통해 전력을 보충할 수 있게 했다.

그런가 하면 태양과 비를 재활용하는 가로등이 있다. 헝가리 디자이너 아담 미클로스키(Adam Mikloski)가 인도의 거리를 밝히기 위해 만든 'Mango eco-street lamp'다.

식물의 잎 모양의 상단부는 LED를 켤수 있는 장치이면서 동시에 빗물받이 역할을 한다. 빗물이 파이프를 타고 내려와 탱크에 저장되어 재활용된다. 뉴델리에서 열린 ‘India Future of Change’ 디자인 공모전에서 1위를 차지한 아이디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