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0 16:01 (목)
수요에 맞춰 시시각각 가격 결정...'가격변동제'가 온다
수요에 맞춰 시시각각 가격 결정...'가격변동제'가 온다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9.08.08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수요에 맞춰 가격을 ‘시시각각’ 합리적으로 책정할 수 있을까. 이런 질문에 대한 답이 나왔다. 

일본에서는 최근 ‘다이나믹 프라이싱’이 화제다. IoT와 AI·빅데이터 진화에 따라 고정밀 실수요예측을 통해 실시간으로 판매가격을 설정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일본 대기업 ‘빅카메라’는 진열된 상품 약 10만개에 전자가격표 도입했다. 2021년 8월까지는 모든 점포에 도입할 예정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정가’를 ‘가격변동제’로 바꾸는 획기적인 발상이 꽃을 피우고 있는 것이다.

8일 코트라는 그 사례 중 하나로 제조업의 부품조달 프로세스를 혁신적으로 변화시키고 있는 ‘CADDi(캐디)’를 소개했다.

CADDi는 캐디주식회사가 운영하는 제조업 수·발주 플랫폼이다. 판금가공 발주기업과 소규모 공장을 기술로 잇는 서비스다.

제조업 수·발주 플랫폼 CADDi 진행도. (그래픽=PR Times, 코트라 제공)
제조업 수·발주 플랫폼 CADDi 진행도. (그래픽=PR Times, 코트라 제공)

제조업의 일반적인 흐름은 설계->조달->제조->판매 순으로 이루어지며, 이 중 조달을 제외한 프로세스 대부분은 IT나 로봇 등으로 일부 대체되고 있다. 하지만 조달 프로세스만은 여전히 인력 운용이 비효율적이었다.

발주 측인 기업조달담당자는 하루에 수 백 장의 도면을 뿌리고, 여러 회사에 견적을 보내 가격교섭을 진행해야 한다. 또한 수주 측인 공장은 수주가 가능할지 여부도 모르는 견적비교 업무를 수 없이 해야 한다. 견적을 보내도 실제 거래로 이어지는 경우는 20~30% 정도다. 이 프로세스가 관습처럼 이어져 왔다.

하지만 CADDi를 이용하면 완전히 바뀐다.

우선 발주측 기업이 판금부품의 3차원 CAD 데이터를 CADDi에 업로드, 재질·판두께·수량·납기 등 변수를 입력한다. 이를 동 사가 독자 개발한 원가계산 알고리즘을 이용하면 단 7초 만에 견적이 계산된다. 보통 견적부터 발주까지 걸리는 최소 수 일에서 수십 일이 걸렸다.

이후 발주 버튼을 누르면 제휴하고 있는 110개 이상의 마을공장 중 품질·납기·가격이 최적인 공장에 매치된다.  발주기업 입장에서는 조달 부문에서 매번 쇄도하는 외주관리로부터 해방되는 장점이 있다. 뿐만 아니라 최적조달 실현에 따라 비용이 기존에 비해 20%정도 저렴해지고 납기도 단축된다.

이에 따라 3,000개 이상의 클라이언트 기업과 110개 이상의 제휴 공장의 최적 매칭이 7초 만에 끝나고 있다. 해당 프로그램이 얼마나 얼마나 획기적인지 알 수 있다.

특히 이 CADDi 서비스는 등록비·월 회비 등이 일절 무료다.

하세가와요시유키 일본 도쿄무역관은 “앞으로 이 가격변동제는 스포츠 관람이나 테마파크 등부터 앞으로 다양한 업종·산업에 퍼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며 “기술혁신을 통해 정보 비대칭을 해결하여 거래 양방에 플러스 이익이 되는 솔루션 플랫폼은 앞으로도 유망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