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7 23:45 (목)
일본서 영화에 나올 법한 '비행차' 시험 비행
일본서 영화에 나올 법한 '비행차' 시험 비행
  • 이진수 기자
  • 승인 2019.08.0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C Corp의 비행차 시험 비행 모습. (사진=니폰 티비 영상 캡쳐)

[더리포트] 일본에서 대형 드론 형태의 비행차량이 시범 운항을 했다.

'JAPAN TODAY' 등 일본 언론은 일본 전자 제품 제조업체 인 NEC Corp가  4개의 프로펠러가 장착 된 ‘비행 차’를 선보였다고 지난 5일 전했다. 이 시제품은 길이 3.9m, 폭 3.7m, 높이 1.3m이며 중량은 148㎏이다.

프로펠러가 위 양쪽에 있으며 몸체가 아래에 있는 형태다. 재질은 가벼운 탄소섬유다.

이 비행 차는 지바현 아비코의 NEC 시설에서 1분 동안 3m 높이의 시험 비행을 무사히 마쳤다. NEC는 2023년쯤 물류 수송에서 먼저 실용화하며, 2025년쯤부터는 사람을 태우는 비행 자동차를 선보일 계획이다.

앞서 2017년 일본의 스타트 업 카티베이터(Cartivator)가 날아다니는 자동차를 시범을 보였으나 추락했다.

비행 자동차 개념이 구미를 당기는 이유는 유지비가 비싸고 비행 시 시끄럽고 훈련 된 조종사가 필요한 헬리콥터보다 여러 가지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배터리 수명과 운항규정 및 안전 문제의 필요성과 같은 장애물이 여전히 남아 있다.

미국  우버(Uber)는 최근 Uber Air 항공편을 제공하는 최초의 도시로 달라스와 로스엔젤레스, 멜버른을 선택했다. 이어 2020년 시범 비행을, 2023년에는 상업 운영을 계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