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6 12:03 (금)
온라인 유통 단골 '짝퉁 브랜드'는 역시 구찌, 루이뷔통
온라인 유통 단골 '짝퉁 브랜드'는 역시 구찌, 루이뷔통
  • 이진수 기자
  • 승인 2019.07.23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온라인에서 위조상품 유통이 많은 브랜드는 1위 구찌, 2위 루이비통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은 지난 4~6월까지 3개월간 온라인에서 5만4084건의 위조 의심 게시물을 적발하고 판매를 중지시켰다고 23일 밝혔다.

특허청에 따르면 그동안 온라인 위조상품 모니터링단(110명)을 투입해 '짝퉁' 거래를 살펴왔으며, 이번 적발로 인한 소비자 피해예방 효과는 최소 4189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 근거는 온라인 일평균 거래건수 및 온라인 판매자 수 등을 감안해 1개 게시물 당 최소 5개의 위조 상품이 판매되고 있다고 추정한데 따른 것이다.

특허청 단속 결과, 구찌와 루이뷔통이 온라인에서도 짝퉁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구찌-루이뷔통 공식 사이트)
특허청 단속 결과, 구찌와 루이뷔통이 온라인에서도 짝퉁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구찌-루이뷔통 공식 사이트)

모니터링 결과, 온라인에서 유통이 많은 짝퉁 브랜드는 '구찌', '루이비통', '샤넬' 순이었다. 이들은 전통적으로 위조상품 유통이 많은 브랜드다.

상품별로는 가방이 1만7421건, 의류가 1만2098건, 신발이 1만1882건 등으로, 이들 품목은 전체위조상품적발 건수의 76.5%를 차지했다.

또한 특허청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자외선 차단효과 등 소비자의 안전과 관련이 있는 선글라스를 집중 모니터링했다. 그 결과, 총 4405건의 위조의심 상품이 발견됐다.

목성호 특헝청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오픈마켓, 포털의 카페 및 블로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온라인 시장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위조상품 유통행위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면서 "특히 오픈마켓에 비해 수사기관의 단속 및 온라인 사업자의 거래 감시가 어려운 카페, 블로그, SNS 등에서 국내·외 유명브랜드를 구입할 경우 위조상품일 확률이 높은 만큼 꼼꼼한 확인은 필수"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