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12:27 (수)
'20만원에 1시간 거리를 8분에' 헬기 택시서비스 개시
'20만원에 1시간 거리를 8분에' 헬기 택시서비스 개시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9.07.10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행택시 'Uber Air’(사진=우버 홍보 이미지)
뉴욕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우버콥터(Uber Copter). (사진=우버 홍보 이미지)

[더리포트] 헬리콥터로 혼잡한 도시 하늘을 날아 손님을 목적지까지 데려다주는 택시 비행 서비스가 뉴욕에서 개시되었다.

미국 언론은 세계 최대 차량호출 서비스 업체 우버가 ‘헬리콥터 서비스’를 9일(현지시간) 시작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이 '우버콥터'(Uber Copter) 서비스는 이날 뉴욕 맨해튼 남부 휴스턴가 인근 헬기장과 존 F. 케네디(JFK) 국제공항 사이를 8분 만에 주파했다. 평소에 차로 1시간, 평일 오후 러시아워에는 2시간 넘게 걸리는 거리다. 지하철과 철도로도 50∼75분이 소요되는 경로다.

우버 앱을 통해 예약할 수 있다. 비용은 편도 약 200달러(23만 6천원). 다만 우버의 최상위 2개 등급인 플래티넘과 다이아몬드 등급 회원만 이용할 수 있다.

우버는 일단 맨해튼 헬기장과 JFK 공항 사이에 단일 경로 만 제공 할 계획이다. 헬리콥터로 착륙장에 다다르면 차량으로 목적지까지 데려다 준다.

사간 절약과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 매리트로 인해 부유한 시민이나 경영진, 여행객에게 인기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