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12:27 (수)
도로 위 '구멍 지뢰' 보수, 아이디어 매년 늘어
도로 위 '구멍 지뢰' 보수, 아이디어 매년 늘어
  • 이진수 기자
  • 승인 2019.07.02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도로 위 지뢰로 불리는 ‘포트홀(Pot Hole)’의 보수 방법에 관한 특허출원이 늘고 있다.

‘포트홀’은 아스팔트 포장 일부가 떨어져 나가 도로가 움푹 패는 파손을 말한다. 빗물이 아스팔트 포장에 침투해 혼합물의 결합력이 줄어들면서 발생한다. 차량의 타이어를 손상시키거나 핸들의 급격한 꺾임을 초래해 교통사고를 일으킨다.

2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간 도로분야 전체 특허출원 1637건 중 아스팔트 포장 파손 보수기술 출원은 194건으로, 11.9%의 비중을 기록했다. 이는 이전 7년(2008~2014년) 간 전체 4444건 중 342건(7.7%)보다 크게 늘어난 것이다.

아스팔트 포장 파손은 균열과 러팅(차륜 방향을 따라 움푹 패는 파손 형태), 포트홀로 구분한다. 같은 기간 균열 부문은 6.0%, 러팅은 34.5%인 반면, 포트홀 보수기술은 84.2%나 되었다. 

출원인별로는 중소기업 47.2%(253건), 개인 22.6%(121건), 공공 연구기관 8.4%(45건), 대기업 0.8%(4건) 순이었다.

황성호 특허청 국토환경심사과장은 “포트홀은 대형 교통사고를 유발하고, 개인이나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이 한계가 있는 만큼 대기업이나 공공 연구기관의 기술개발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접목된 기술이 많이 출원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