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17:42 (수)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비중, 2050년이면 62% 이른다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비중, 2050년이면 62% 이른다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9.06.27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지구촌의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이 2050년이면 62%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26일 에너지 시장 조사업체인 블룸버그 신에너지 파이낸스(BNEF)가 최근 발간한 보고서 'NEO 2019'에 따르면 현재 재생에너지 발전은 전세계 3분의 2 이상의 지역에서 가장 저렴할 것으로 예상된다. 2030년에는 대부분의 지역에서 기존 석탄, 가스 발전보다 저렴할 것으로 관측된다.

보고서에 따르면 실제로 2010년 이래 풍력은 49%, 태양광은 85% 이상 가격이 하락했고, 신규 화력 및 가스 발전소보다 저렴하다.

또한 2050년까지 태양광발전 평균 건설비용은 63%, 육상풍력은 50% 더 하락할 것으로 예측된다.

아울러 보고서는 이때까지 전력수요가 62% 증가함에 따라 발전설비 확대에 13조3000억 달러의 투자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기간 전체 투자액 중 77%(약 10조달러)가 재생에너지에 투자될 전망이다.

이 중에서도 풍력과 태양광에 각각 5조3000억 달러, 4조2000억 달러가 투자될 것이라는 전망이 제시됐다.

보고서는 국가별 전망에서 한국의 경우 2050년 에너지믹스에서 가스와 재생에너지 비중은 71%로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는 "한국에서 해상풍력은 향후 10년간 재생에너지 발전량의 절반을 차지할 것"이라며 "대규모 배터리(ESS·연료전지) 및 가스 발전소도 미래 전력시스템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한국은 최근 확정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에 따라 현재 7∼8% 수준인 재생에너지 비중을 2040년까지 30∼35%로 올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