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7 23:45 (목)
구두의 리본이 뭐길래....‘페라가모 리본’ 썼다 낭패
구두의 리본이 뭐길래....‘페라가모 리본’ 썼다 낭패
  • 이진수 기자
  • 승인 2019.06.25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유명 패션 브랜드 살바토레 페라가모가 국내 구두 업체를 상대로 한 ‘디자인 도용’관련 소송에서  승소했다.

최근 서울중앙지법 민사62부(부장 염호준)는 이탈리아 살바토레 페라가모가 국내 업체 바바라앤코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26일 법원에 따르면 문제가 된 리본은 일명 ‘페라가모 바라 리본’으로 불리는 장식물이다. 중앙의 납작한 금속 양쪽에 긴 홈이 뚫려 있고 리본이 이 홈을 통과해 두 겹으로 포개져 있다.

페라가모는 약 40년 동안 여성용 구두를 포함한 제품에 이 리본을 부착해 사용, 판매해왔다. 페라가모는 이 리본을 사용하면 소비자들이 자사 제품과 혼동할 가능성이 있다며 2억원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페라가모와 바바라앤코 구두 상품(사진=홍보 제품 이미지)

바바라앤코는 ‘리본을 장식품으로 사용했을 뿐 상표로 사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재판부는 문제의 리본이 부착된 구두에 대해 소비자들이 ‘페라가모 스타일’로 인식할 수 있다고 봤다.

재판부는 “디자인과 상표는 서로 완벽하게 구분되는 것이 아니므로, 디자인이 될 수 있는 형상이나 모양이라고 해도 그것이 상표의 본질적인 기능이 되거나 브랜드의 출처표시를 위해 사용되는 경우에는 상표라고 본다”고 밝혔다.

또한 “소비자는 구두 안쪽이나 바닥면에 부착된 상표뿐만 아니라 구두를 착용한 상태에서 드러나는 외관 및 장식에 의해 브랜드 출처를 인식한다”며 “특히 여성용 구두의 앞쪽 상단은 소비자들의 시선을 가장 쉽게 끌 수 있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판결이 확정되면 바바라앤코는 페라가모측에 2억원을 지급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