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21:44 (화)
‘암세포만 굶겨 죽이는’ 신약물질, 상표권 출원
‘암세포만 굶겨 죽이는’ 신약물질, 상표권 출원
  • 이진수 기자
  • 승인 2019.06.14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암세포만 따로 굶겨 죽이는’ 신약물질, ‘스타베닙’(Starvanip) 이름이 상표를 출원했다. 스타베닙은 ‘암세포만 떼어내어 사멸시킨다’는 의미가 담긴 스타(STA), 아르바(ARVA), 닙(NIP)  이란 단어의 합성이다.

4세대 대사항암제를 개발중인 바이오 스타트업 (주)하임바이오(대표 김홍렬)는 13일 특허청에 관련 상표등록 출원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4세대 대사항암제 ‘NYH817100’는 기존 항암제의 한계점을 극복할 수 있는 암세포의 에너지대사를 차단하는 항암제다.

등록이 완료되면 향후 사용될 가능성이 높은 신약후보명 ‘스타베닙’(Starvanip)은 암세포의 에너지 생성경로에 핵심 역할을 하는 물질을 억제하는 NYH817G와 NYH100P를 병용해 암의 에너지대사를 차단하는 치료제다.

하임바이오는 지난달 23일 대사항암제로서는 국내 처음으로 식약처에 IND(임상시험계획승인절차) 신청을 완료한 바 있다.

추후 식약처의 IND 승인이 완료되면 뇌암, 췌장암, 폐암, 위암 등 모든 암종을 대상으로 IRB(기관생명윤리위원회) 승인과 임상대상자 모집공고를 통해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에서 임상 1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하임바이오 김홍렬 대표는 “암세포만 굶겨 죽이는 ‘원천기술 보유기업’ 타이틀에 대한 자긍심을 갖고 기존 항암제들이 갖고 있는 부작용을 극복해 인류 건강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