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21:44 (화)
5G 시대 '데이터 통신의 지름길' MEC 기술 특허 급증
5G 시대 '데이터 통신의 지름길' MEC 기술 특허 급증
  • 이진수 기자
  • 승인 2019.06.03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삐삐삐, 전방에 추돌사고 발생! 안전 운전 하십시오.’

경찰청이나 도로공사는 교통사고가 났을 때 해당 사고 지역에 위치한 차량 및 도로변 센서로부터 위험 상황을 실시간으로 제공받아 안내 방송이나 경고문자를 보내게 된다.

이 때 대용량 정보를 지연 없이 실시간으로 제공하기 위한 핵심기술이 MEC(Mobile Edge Computing)이다.

MEC는 5G 시대 '데이터 통신의 지름길'로 불리는 기술이다. 5G기지국과 교환기에 'MEC' 기반 소규모 데이터 센터를 설치하면 통신 지연 시간을 최대 60% 줄일 수 있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에 따르면 2015년 이전에 49건에 불과했던 MEC 특허출원이 2016년에 206건, 2017년에 274건, 2018년에 345건으로, 최근 3년 사이에 870 여건에 이르기까지 급증 양상을 나타냈다.

국내 MEC 특허 출원 수 추이. (사진=특허청 제공)
국내 MEC 특허 출원 수 추이. (사진=특허청 제공)

MEC 관련 글로벌 엣지 컴퓨팅 시장 역시 2025년까지 평균 41%씩 성장할 것으로 예측돼, 향후 5G 본격 서비스를 앞두고 초저지연, 대용량 실시간 서비스 제공을 위한 MEC 관련 특허출원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출원인별 동향을 살펴보면, 전체 출원의 30% 이상을 통신관련 기업(화훼이 98건, 인텔 95건, 노키아 82건, 닛본 덴끼 44건)이 차지했고, 국가별로는 미국 264건, 중국 245건, 유럽연합 114건, 일본 90건, 한국 44건으로 상대적으로 주요국에 비해 특허출원이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기술 분야별로는, 네트워크 통신 프로토콜이 20%, 자원관리, 관리장치, 네트워크 서비스가 각각 15%, 제어장치에 대한 출원이 11%, 이동성 및 접속제어가 10%를 차지하고 있어 기존 코어망 장비를 대체할 MEC 서버 및 MEC 운영과 관련된 기술들이 주로 출원된 것으로 풀이된다.

특허청 이동환 이동통신심사과장은 “MEC는 실감형 미디어,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등 차세대 산업의 핵심 기술로 떠오르고 있고, 이에 맞춰 이동통신사들은 MEC 도입 계획을 공개하고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을 통해 MEC 기반 서비스를 구축하려고 하고 있다. 이에 따른 관련 기술 개발과 지식 재산권 확보가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