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21:44 (화)
복합제제 신약 관련 특허출원 늘고있다
복합제제 신약 관련 특허출원 늘고있다
  • 이진수 기자
  • 승인 2019.05.27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최근 여러 치료제를 하나의 알약에 담아 복약 편의성 증가, 비용절감, 치료효과도 향상시킨 복합제제 신약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26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 15년간(2004년~2018년) 복합제제 관련 특허출원이 점진적으로 증가추세에 있다.

특히 최근 5년간(2014년~2018년) 109건으로, 이전 5년간(2009년~2013년) 72건에 비해 51.4% 정도 큰 폭으로 늘었다.

연도별 복합제재 특허출원 동향(2004∼2018년)(특허청 제공)
연도별 복합제재 특허출원 동향(2004∼2018년)(특허청 제공)

출원인별로는(2004~2018년), 국내기업 58.2%(120건), 외국인 29.6%(61건), 대학 및 연구기관 10.7%(22건), 개인 1.5%(3건)으로 나타나 국내기업 및 외국인의 출원이 87.8%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주요 출원인으로는 한미약품(주)이 지난 15년간 총 45건을 출원해 최다 출원을 기록했다. 이어서 한올바이오파마(주), 한국유나이티드제약(주), 가톨릭대학교, 한올제약(주), 옥사겐 리미티드, 로슈, CJ 헬스케어(주), 한미홀딩스(주), (주)네비팜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다출원인 10위 중 8위까지는 국내기업 및 대학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환군별로 살펴보면 심혈관질환(고혈압, 고지혈증 등) 33.5%, 종양 11.2%, 면역질환 8.7%, 대사증후군(당뇨병 등) 5.8%, 비뇨기질환(발기부전, 전립선비대증 등) 4.9%로 만성질환 치료용 복합제제의 출원이 59%를 차지하고 있다. 복합제제에 포함된 활성성분의 개수로 보면, 2종 복합제제가 89.3%, 3종이 9.7%이고, 4종 이상이 1.5%를 차지하고 있다.

복합제제는 주로 2종, 3종의 치료제를 포함하는 고혈압복합제제, 고지혈증복합제제, 당뇨복합제제, 비뇨기질환복합제제 등이 국내 제약사를 중심으로 개발돼 시장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앞으로 4종 이상의 치료제를 포함하는 복합제제 신약들의 출시도 예상되고 있다.

우리나라 30세 이상 성인 중 주요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는 고지혈증 764만 명, 당뇨병 454만 명, 공복혈당장애 913만 명, 고혈압 1152만 명으로 추정되고 이들은 대부분 복합 만성질환을 지니고 있으므로, 복합제제 신약의 시장규모는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태욱 특허청 약품화학심사과장은 “최근 고혈압, 당뇨병 등의 만성질환 중 2개 이상의 질환을 동반하는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복용의 편의성, 치료비용 및 치료효과를 고려할 때 복합제제에 대한 선호도는 지속적으로 증가되고 국내 제약업체의 복합제제를 통한 개량 신약 개발 전략은 제약산업 발전에 매우 유효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