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1 21:32 (화)
황기, 삼, 구기자를 넣은 커피는 맛이 어떨까
황기, 삼, 구기자를 넣은 커피는 맛이 어떨까
  • 이진수 기자
  • 승인 2019.05.13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피에 관한 특허가 늘고 있는 가운데, 건강 등 가능성을 추가한 '발명'이 증가하고 있다.

[더리포트] 커피의 특허가 폭이 넓어지고 속은 깊어지고 있다. 커피 관련 특허의 출원이 전반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기능성 강화’ 부문 쪽이 더 활발해지고 있다. 커피가 문화로 자리잡고 있음을 의미한다.

12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2018년) 커피에 관한 특허출원은 543건으로, 이전 5년간(2009∼2013년) 321건에 비해 69% 증가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커피 과립화와 같은 '제형'관련 기술이 82건(14.9%) △로스팅 관련 기술 55건(10.0%) △단순 풍미 증진 관련 기술 47건(8.5%) △추출법 기술 43건(7.8%) △기타 67건(12.1%)순이었다. 단순히 풍미를 높이기 위한 특허 출원(8.5%) 비율은 최근 5년간 감소세를 보였다.

반면 기능성 강화 분야 출원 비율은 급증했다. 2009년 19.6%에서 지난해 59.8%로 3배 늘었다.

기능성 강화 기술은 건강 기능성 성분을 첨가하는 쪽이 많았다.

이를테면 피로 해소에 도움이 되는 홍삼이나 헛개나무, 당귀, 숙지황 등 생약 재료를 첨가한 커피, 카페인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카테킨이 풍부한 녹차를 추가한 커피, 해독과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는 갈매보리수나무잎과 칼라만시 추출액을 첨가한 커피 등이 있다.

카페인의 부작용을 줄이고 황기, 삼, 구기자를 넣은 ‘천연물 약재가 함유된 기능성 커피 및 이의 제조방법’(등록특허 10-1520332)가 그중 하나다.

출원인별로는(2009∼2018년) 개인 46.3%(404건), 기업 42.2%(368건), 대학 5.0%(44건), 연구기관 1.6%(14건), 공동출원 4.9%(43건)였다.

신경아 특허청 농림수산식품심사과장은 "경쟁이 치열한 커피 시장에서 소비자의 다양한 기호를 충족시키고 차별화된 판매 전략을 찾기 위해 건강 기능성을 강화한 커피 특허출원 비중이 늘어난다"며 "맛과 향은 물론이고 소비자의 웰빙 기호에도 부합하는 커피 제품 출시가 증가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