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1 21:32 (화)
의료기기 특허출원이 늘어나는 이유 뭘까
의료기기 특허출원이 늘어나는 이유 뭘까
  • 전동민 기자
  • 승인 2019.05.0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기기 분야의 특허 출원이 다른 분야보다 더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 픽사베이)

[더리포트] 지난 10년간 의료기기 분야의 특허 출원은 총 76,949건으로 연평균 6.82%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전체 특허 출원이 연평균 1.3% 증가하는데 비하면 5배 이상 높은 수치다.

특허청은 8일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산업계의 연구개발 전략 수립과 기술발전을 지원하고자 지난 10년간(‘09~’18년) 의료기기 유형별 특허출원 동향을 발표했다.

의료기기는 영상진단기기, 생체계측기기, 체외진단기기 등 크게 14개의 기술 분야로 나눌 수 있다. 이 중 의료정보기기(20.9%)와 생체계측기기(16.6%) 분야의 특허 출원이 최근 크게 늘었다.

의료정보기기 분야의 특허 증가는 의료정보가 빅데이터로서 활용성 증가, 스마트폰과 클라우드와 결합된 헬스케어 기술의 개발, 인공지능(AI) 기반의 의료 서비스 출현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생체계측기기는 치료 중심에서 예방 중심으로 의료의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고, 각종 생체계측기기는 정보통신기술(ICT)과 융합되면서 자동화/소형화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대되는 것에 따른 것으로 풀이됐다.

출원인 유형별로 살펴보면 전체의 76.8%가 내국인 출원이고, 22.9%가 외국인 출원이다. 내국인 출원 중에서는 개인(24.4%), 중소기업(23.9%), 대학/공공연(19.9%), 대기업(5.1%) 순으로 많았다.

각 기술 분야별로는 치료보조기기와 재활보조기기 등은 개인이, 의료용품과 수술치료기기 등은 외국인이, 의료정보기기는 중소기업이, 영상진단기기는 대기업이, 생체계측기기와 체외진단기기는 대학/공공연이 상대적으로 가장 많은 특허 출원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多) 출원인 현황을 살펴보면, 10년간(‘09~’18년) 누적 기준 가장 많은 특허를 출원한 기관은 삼성전자(2,164건)이고, 삼성메디슨(817건), 연세대학교(798건)가 그 뒤를 따랐다.

출원 상위 10위 기관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국내 대기업 2개, 대학/공공연 6개, 외국기업 2개로 나타났다.

중견기업 중에서는 오스템임플란트(12위)가, 중소기업 중에서는 ㈜디오가 가장 많은 특허 출원(53위)을 했다. 

특허청 양인수 의료기술심사팀장은 “의료기기 분야의 특허출원 증가는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 인구 고령화, 치료 중심에서 예방 중심의 맞춤형 건강관리의 트렌드 변화, 신기술과 결합된 새로운 의료기기의 출현 등 다양한 요인에 따른 것으로 보이며, 특허청은 정부혁신의 하나로 산업계와 대학이 R&D를 효율적으로 수행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의료특허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