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1 21:32 (화)
경기도, 수소차 10년내 13만대 보급하면 1조5,000억 경제투자 효과
경기도, 수소차 10년내 13만대 보급하면 1조5,000억 경제투자 효과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9.04.29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경기연구원이 수소차 보급으로 인한 장밋빛 파급 효과를 제시했다.

29일 경기연구원은 ‘경기도의 수소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충전인프라 구축방안 연구’ 보고서를 냈다. 주요 내용은 경기도가 2030년까지 수소차 13만대를 보급할 경우, 4만3,000명의 일자리창출 및 1조5,000억 원의 경제투자 효과가 예상된다는 내용이다.

또한 3억4,000리터의 가솔린 대체효과와 35만1,000톤의 온실가스 감축효과와 더불어 미세먼지의 주범인 질소산화물도 507톤 감축할 것으로 예상했다. 일자리 창출은 150개소의 수소충전소 설치 운영에 따른 효과다.

이를 위해 보고서는 수소차 보급 목표대수를 △도입기(2019-2022년) 6,000대 △성장기(2023-2025년) 5만2,000대 △성숙기(2025-2030년) 총 13만대를 제시했다.

수소충전소는 2022년까지 27개소, 2025년까지 110개소, 2030년까지 총 150개소를 구축이 필요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를 위해 경기도비는 매년 약 416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했다.

강철구 선임연구위원은 “수소차는 배출가스가 없을 뿐 아니라 공기정화 효과까지 있어 미래 궁극의 친환경차로 인식되고 있다”며 “수소차 보급과 수소충전소 구축을 위한 경기도의 적극적인 추진의지와 예산확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