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과근무 스스로 결정할 경우 직무만족도 오히려 높다
초과근무 스스로 결정할 경우 직무만족도 오히려 높다
  • 뉴스밸류
  • 승인 2018.10.10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적인 초과근로가 오히려 직무만족도를 높여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자율적인 초과근로가 오히려 직무만족도를 높여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8일 예술 인문사회융합멀티미디어논문지(2018년 8권 8호)에 실린 ‘초과근로가 직무만족도에 미치는 영향: 초과근로 시간, 수당 및 결정 대상을 중심으로’ 보고서는 초과근로와 관련한 시간·수당·결정 대상에 따라 직무만족도에 차이가 있다고 전했다. 이 보고서는 한국노동연구원 ‘한국노동패널조사’ 자료(2010∼2016년)를 분석한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근로자가 스스로 선택해 초과근로를 수행했을 때 직무만족도는 그렇지 않을 때보다 7.6% 증가했다. 근로자가 스스로 선택해 초과근로를 수행하는 것이 개인과 기업에 모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초과근로시간이 증가했을 때 직무만족도는 그렇지 않을 때보다 0.1% 증가했으며, 초과근로수당이 지급됐을 때 직무만족도는 그렇지 않을 때보다 2.1% 감소했다. 이는 초과근로 시간 또는 초과근로 수당은 직무만족도와 큰 관련이 없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예를 들어 근로자 스스로 초과근로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면 저녁 시간을 이용해 조용한 환경에서 보다 자유롭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데, 지금까지 대부분의 연구는 초과근로와 직무만족도 간의 부정적인 측면만을 강조하고 있다는 것. 단순히 초과근로와 직무만족도 간의 부정적인 관계만을 분석하기보다 초과근로와 관련된 세부 요인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