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5:56 (금)
연명치료 국민 넷중 셋은 반대...."오래 산다고 다 좋은 것 아냐"
연명치료 국민 넷중 셋은 반대...."오래 산다고 다 좋은 것 아냐"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9.02.11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리포트] 우리 국민 4명 중 3명은 연명치료를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오래 살다 죽는 일도 여건이 허락하지 않는다면 좋다고 인식하지 않고 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조사 결과© 뉴스1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조사 결과© 뉴스1

연명의료란 심폐소생술, 혈액 투석, 항암제 투여, 인공호흡기 착용 등 치료효과 없이 임종 과정 기간만 연장하는 의학적 시술을 말한다. 이에 따라 이런 의식이 안락사 문제 등 정부 정책에 영향을 줄지 관심사가 되고 있다.

11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최근 ‘죽음의 질 제고를 통한 노년기 존엄성 확보 방안’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지난해 9월 만 40세 이상 79세 이하 성인 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전화 면접조사한 것이다. 그 결과 응답자 75.7%가 연명치료를 반대했다.

또한 향후 자신이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가 됐을 때를 대비해 연명의료중단 등 결정의사를 미리 밝히는 사전연명의료의향서에 대해서 이미 작성했거나 향후 작성할 의향이 있다고 한 응답자는 47.1%로 절반에 가까웠다. 이에 반해 사전연명의향서에 대해서는 제대로 인지하고 있는 응답자가 17%로 적었다.

여기에 국민 95%는 ‘죽기 전에 스스로 죽음을 준비할 수 있는 것이 좋은 죽음이다’라고 생각하고 있다. 특히 ‘가능한 한 오래 살다 죽는 것이 좋은 죽음은 아닌 것’으로 인식한 응답자는 63.3%였으며, ‘간병비나 병원비로 가족을 고생시키고 죽는 것은 좋은 죽음이 아니다’도 86.5%에 달했다.

보고서는 “(좋은) 죽음과 관련한 자기결정권이 구현될 수 있는 사회적인 기반을 만들어 가야 한다”며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의 홍보와 인프라 확보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보건복지부 산하 국립연명의료관리기관에 따르면 연명의료결정제도가 시행된 지 1년 만인 지난 3일 기준으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자는 전국적으로 11만5259명이다. 서울(26.1%)과 경기(27.2%) 지역 등록자가 가장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