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버스 구입 '보조금 지급과 전기요금 할인' 정책 지원 필요
전기버스 구입 '보조금 지급과 전기요금 할인' 정책 지원 필요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8.12.24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리포트] 경기연구원이 친환경 경제를 위한 전기버스 도입을 확대하기 위해 전기버스 구입 보조금 지급과 전기차용 전기요금 할인 등의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경기연구원은 최근 전기버스 도입 확대를 위한 정책방향을 제시한 ‘경기도 전기버스 도입 여건 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경기도내 인허가 시내버스운송사업자 62개 업체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해 전기버스 도입 의사와 도입 여건을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경기도 시내버스운송사업자에게 전기버스 도입의사를 물어본 결과, 전체 업체의 83.8%인 52개 업체가 보통이상의 긍정적인 응답을 했다. 전기버스 도입 취지 및 필요성에 대해서는 95.1%(59개 업체)가 동의했다.

전기버스의 기대편익에 대해서는 시내버스운송사업자의 87.1%(54개)가 유류비 절감을 가장 높은 순위로 꼽았으며, 전기버스가 회사 이익에 부합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82.2%(51개)가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또한 전기버스 도입의 장애요인은 ‘초기 투자비 과다’(54.8%)과 ‘차량 운영상의 제약’(40.3%)이 가장 많았다. 정부정책요인으로는 ‘정부의 보조금 지원 부족’(45.2%), ‘정부의 정책 일관성 부족’(35.5%)이 꼽혔다.

이에 대해 김점산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전기버스 최초 도입 가능년도에 대해 전체 업체 중 77.4%(48개)가 4년 이내로 응답했다. 경기도 버스운송사업자는 전반적으로 전기버스의 도입 취지 및 필요성에 동감하고, 전기버스 도입이 회사의 이익에 부합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연구위원은 “다만, 안전상의 이유로 인해 버스차고지내에 CNG충전소와 전기충전기의 공존이 어렵고, 전기버스 도입의 후반기에는 기존 CNG버스의 처분이 어려워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