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9 19:00 (목)
[뉴테크] 음식물 쓰레기로 온실가스 배출 없이 에틸렌 생산
[뉴테크] 음식물 쓰레기로 온실가스 배출 없이 에틸렌 생산
  • 이진수 기자
  • 승인 2022.01.28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이진수기자]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윤석진)은 바이오가스에 포함된 메탄가스로 에틸렌을 생산하면서 독성 물질인 황화수소는 제거하는 공정 기술 및 촉매를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보통 음식물 쓰레기, 가축 분뇨, 하수 슬러지 등으로 미생물을 이용해 생산하는 바이오가스는 다량의 메탄가스를 포함하고 있어 발전, 난방, 도시가스 혼합 등의 저가 에너지 용도로 사용되고 있다. 

그런데, 메탄가스는 화학 반응을 통해 산업의 기초 원료인 에틸렌으로 전환하면 더 큰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이러한 에틸렌 생산 방식은 석유를 사용하지 않아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다.

다량의 메탄가스를 포함하고 있는 음식물 쓰레기. 에틸렌으로 전환하면 더 큰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픽사베이)
다량의 메탄가스를 포함하고 있는 음식물 쓰레기. 에틸렌으로 전환하면 더 큰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픽사베이)

청정에너지연구센터 하정명 박사 연구진은 먼저 촉매를 사용하여 바이오가스로부터 에틸렌을 생산하는 공정 기술을 지난해 개발했다. 

바이오가스에는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메탄가스 외에도 황화수소가 다량 포함되어 있는데, 황화수소는 정제 과정에서 제거가 어려운 불순물이며 에틸렌 생산과정에서도 촉매 반응을 방해하는 독성 물질이다. 개발된 기술은 생산과정에서 황화수소를 산화시켜 제거함으로써 에틸렌이 원활하게 생산되도록 했다.

연구진은 뒤이어 바이오가스뿐만 아니라 메탄에서 에틸렌을 생산하는 공정에서 황화수소에 대한 저항력이 높고, 반응 활성이 향상된 촉매 또한 개발했다. 

해당 촉매는 황화수소에 대한 저항력이 높아 바이오가스 내 황화수소 제거공정이 필요 없으며, 반응 활성이 향상되어 운전온도를 800oC에서 700oC로 100oC낮춰 운전에 필요한 에너지를 줄일 수 있게 되었다. 이러한 반응을 통해 황화수소가 포함된 바이오가스에서도 에틸렌을 직접 생산할 수 있게 되었다.

KIST 하정명 박사는 “국내에서는 이미 바이오가스가 대량으로 생산되고 있는데, 바이오가스를 단순히 난방용으로 사용하기보다 화학산업의 원료로 사용한다면 바이오가스 생산 업체는 더 큰 시장을 갖게 되고, 탄소중립을 위해 분투하고 있는 국내 화학 기업들에게는 온실가스 배출 없는 새로운 원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해당 기술은 바이오가스뿐만 아니라 플라스틱 등 다양한 폐기물로부터 얻어지는 메탄가스 또한 활용할 수 있어서 관련 기업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16509)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에듀타운로102 광교중앙역 SK VIEW B동 5층 504호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3호)
  • 대표전화 : 031-890-0137
  • 팩스 : 031-890-01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경철
  • 회사명 : 더리포트
  • 제호 : 더리포트
  • 대표 : 박승용
  • 등록번호 : 서울 아 03667
  • 등록일 : 2015-04-01
  • 발행일 : 2015-04-01
  • 발행인 : 박승용
  • 편집인 : 박승용
  • 더리포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5 더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r@therepor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