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14:52 (수)
DL이앤씨, 주거용 트위스트 설계기술 개발 "특허 출원"
DL이앤씨, 주거용 트위스트 설계기술 개발 "특허 출원"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1.11.24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김태우기자] 최근 뉴욕, 두바이, 상하이 등 고층 건물이 즐비한 해외 대도시에는 기하학적인 외형의 트위스트 건축물이 관광명소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그러나 국내 주거용 건물에서는 높은 기술력이 요구되는 설계와 까다로운 시공관리 및 복잡한 평면 구성에 따른 원가상승 등으로 실제로 시공된 사례가 없었다.

이와관련 DL이앤씨가 주거용 트위스트 설계기술을 개발해 특허 출원했다.

DL이앤씨는 층마다 일정한 각도로 회전하며 건물을 쌓아 올리는 방식의 나선형 형상을 갖추는 설계기술을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DL이앤씨가 특허 출원한 주거용 트위스트 건축물 투시도. (사진=DL이앤씨)
DL이앤씨가 최근 특허 출원한 주거용 트위스트 건축물 투시도. (사진=DL이앤씨)

뉴욕 디일레븐스, 마이애미 그랜드베이 그로브와 같은 해외 트위스트 건축물이 층마다 들쭉날쭉한 평면으로 구성되었다. 반면 이번 설계는 국내 주거시장 환경에 적합하도록 동일한 평면을 유지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 

또 기존의 아파트 건축 공법을 그대로 활용할 수 있어 시공성과 경제성까지 확보 가능하다.

트위스트 건물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된 복잡한 평면 구성을 해결하기 위해서 DL이앤씨는 건축물의 한 가운데에 원형의 코어(Core)를 계획하고 이를 둘러싸는 형태로 평면을 배치했다. 

코어는 건물에서 사람이나 설비가 수직으로 이동하는 엘리베이터, 계단, 설비시설 등이 설치되는 공간으로 일반적으로 사각형 모양으로 만들어진다. 사각형의 코어를 기준으로 외벽이 회전하면 평면이 틀어질 수 밖에 없다. 

하지만 DL이앤씨가 개발한 트위스트 아파트는 원형 코어를 중심축으로 일정한 각도로 회전을 하기 때문에 모든 층의 평면을 동일하게 구현할 수 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잘 만들어진 건축물의 외관은 그 지역의 랜드마크로 자리하며 건물 자체의 위상을 높이 끌어올릴 수 있을 만큼 잠재가치가 높다"며 "서울 한강변이나 수도권 및 지방의 핵심입지에서는 아름다움과 실용성을 모두 갖춘 트위스트 아파트를 조만간 만날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