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14:52 (수)
올리패스, HIF1A 저해제 유럽 특허 취득...항암제 개발 진행
올리패스, HIF1A 저해제 유럽 특허 취득...항암제 개발 진행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1.11.19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김태우기자] 올리패스(대표이사 정신)는 유럽 특허청으로부터 HIF1A (Hypoxia-inducible Factor 1 Alpha) 단백질 발현을 억제하는 OliPass PNA 인공유전자에 대한 물질 특허를 취득하였다.

19일 회사 측에 따르면 HIF1A 단백질은 산소가 부족할 경우 발현되어 세포의 사멸을 막아주는 단백질로써 세포의 ‘산소 센서’로 널리 알려져 있다. 

고형암은 크기가 커짐에 따라 산소 공급이 부족하게 되고 HIF1A 단백질이 과다 발현되는데, 암세포에서 HIF1A 단백질의 활성을 저해하면 고형암의 성장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일부 HIF1A 단백질 발현을 억제하는 RNA 치료제들이 개발되어 고형암을 대상으로 임상 개발을 진행했지만, 세포 투과성 부족 혹은 명확하지 않은 이유로 뚜렷한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다.

반면 올리패스는 OliPass PNA 인공유전자의 우수한 세포투과성에 착안하여 HIF1A 단백질 발현 억제제들을 개발하고, 고형암에 대한 항암 효능에 대한 연구를 오랜 기간 진행하여 왔다.

올리패스 정신 대표는 "HIF1A 억제제가 고형암에 범용적인 효능을 나타내기 위해서는 면역 기능을 높여주는 약물과 병용 요법이 필요하다"며 "올리패스는 이미 당사의 인공유전자 플랫폼을 활용하여 PD-1 억제제와 CTLA4 억제제 등의 면역항암제 약물들을 개발 및 보유하고 있으므로, 이번에 특허 취득한 HIF1A 억제제와 면역항암제를 병용 투약하는 방식으로 항암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