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14:52 (수)
안전기술 가진 스타트업에 '산업재산권 유·무상 제공'
안전기술 가진 스타트업에 '산업재산권 유·무상 제공'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1.11.15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김태우기자] 산업재해 예방에 필요한 신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발굴하기 위해 안전보건공단과 창업전문기관이 손을 맞잡았다.

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과 창업진흥원(원장 김용문)은 지난 12일 '산재예방 스타트업 발굴 및 안전인식 제고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산업재해예방분야 스타트업을 발굴하기 위하여, 공모전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등을 활용해 산재예방분야 과제를 제시하고, 이를 해결할 스타트업을 찾아 나선다.

아울러 산재예방분야로 창업을 준비하는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공단이 보유한 산업재산권을 유·무상으로 제공하는 등 기업의 성장을 돕는다.

이외에도 안전관리 수준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스타트업의 안전보건 교육도 지원한다.

예비창업부터 성장까지 단계별 창업 강좌 서비스를 제공하는 ‘K-Startup 창업에듀’ 누리집에 안전보건 교육 과정을 추가 편성하며, 약 54만여 명 회원들에게 뉴스레터를 발송하는 등 기업에 필요한 안전보건 정보를 제공한다.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이 가진 전문성을 활용해 기업의 성장을 돕고, 산업재해 예방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