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14:52 (수)
[뉴테크] AI 활용해 실시간 낙상 예측 및 감지
[뉴테크] AI 활용해 실시간 낙상 예측 및 감지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1.11.11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김태우기자] 낙상 사고로부터 신체를 보호하기 위한 인공지능 핵심기술을이 국내련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실시간 낙상 예측 및 감지기술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AI 기술을 적용해 신체 무게중심의 이동을 분석해 이뤄진 이 기술을 보조기구, 의류 등에 적용하면 낙상 사고가 발생하기 전 에어백을 펼치는 등 충격을 완화하는 데 활용이 가능하다.

이번 ETRI의 낙상 예측기술을 활용하면 150~200ms 이내 낙상 예측, 95% 정확도를 낼 수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번 ETRI의 낙상 예측기술을 활용하면 150~200ms 이내 낙상 예측, 95% 정확도를 낼 수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 기술은 신체에 부착된 센서를 통해 무게중심의 이동을 분석, 사람이 넘어지기 전 균형을 잃는 구간을 감지, 분석한다. 보행자가 최초로 균형을 잃는 순간부터 150~200ms 이내에 95%의 높은 정확도로 낙상 여부를 예측한다. 

낙상 감지 센서가 10ms마다 보행자의 무게중심 이동을 분석해 넘어지는 중인지 균형을 잡는 중인지 낙상 진행 상태를 알려주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수천 건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이 정밀하게 분석하기 때문에 낙상 인식률을 높임과 동시에 오작동은 줄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기술은 인증 시험을 통해 성능검증을 완료하였으며, 국제 학술지 게재 및 국내 특허 출원이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