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14:52 (수)
'로봇의 엘리베이터 탑승' 국가표준 제정하기로
'로봇의 엘리베이터 탑승' 국가표준 제정하기로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1.11.1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김태우기자] 로봇의 엘리베이터 탑승을 지원하기 위해 안전 요구사항 등에 대한 국가표준(KS)가 제정된다.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상훈)은 11일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미국, 독일, 일본 등 로봇 기술 선진 3개국(온라인)과 국내 로봇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2회 로봇 기술 및 표준 국제포럼'을 개최하고, 이 같은 국가표준 제정 계획을 밝혔다.

실내 주행, 엘리베이터 탑승 등 로봇이 건물 내를 이동하기 위해서는 안전하게 사람과 접촉해야 하므로 ▲속도제어, ▲위험상황에서의 보호정지, ▲높낮이차·틈새극복, ▲추락·넘어짐 방지 등 대한 기준이 필요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년 10월 「로봇산업 선제적 규제혁신 로드맵」을 수립하고, 로봇의 엘리베이터 탑승을 위해 행정안전부(승강기 안전기준 소관)와 협력하여과 로봇의 안전 요구사항에 관한 국가표준(KS) 제정을 추진해 왔다. 예컨대 이동 로봇의 엘리베이터 탑승을 위한 안전 요구사항 및 평가방법, 실내 배송 로봇 같은 것이다.

또한, 이날 열린 '제2회 로봇 기술 및 표준 국제포럼'에서는 미국, 독일, 일본, 한국의 전문가가 로봇 활용 사례, 자국 내 로봇 관련 규제와 표준과의 관계 등에 대해 소개했다.

미국의 테드클래이본(Ted Claiborne)매니저와 독일의 테오야콥스(Theo Jacobs)박사는 각각 미 연방규정 및 유럽연합(EU) 지침서를 바탕으로 로봇 도입에 필수적인 안전 규정과 표준을 소개하였고, 국내 로봇기업 우아한형제들의 이주홍 팀장은 서빙로봇, 배송로봇의 시범운영 현황과 로봇이 실내외 주행 시 당면하는 문제들에 대해 설명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등과 이번 포럼에서 논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근력보조용 웨어러블 로봇, ▲이동형 협동로봇(모바일머니퓰레이터), ▲로봇에 의한 서비스 등 산업계 수요가 활발한 분야를 중심으로 표준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상훈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장은 “로봇의 엘리베이터 탑승에 관한 국가표준을 제정함으로써 로봇이 엘리베이터를 탑승할 수 있는 첫발을 내딛었다”며 “로봇의 안전과 평가방법 등에 관한 표준을 적극적으로 개발해 산업현장과 일상생활은 물론이고, 국방, 의료, 재난구조, 문화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 로봇이 보급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나아가 우리 로봇 기술의 국제표준 선점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