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14:52 (수)
불교의 관점에서 '인공지능의 인류 미래' 통찰
불교의 관점에서 '인공지능의 인류 미래' 통찰
  • 조아람 기자
  • 승인 2021.11.05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김태우기자] 인공지능과 불교. 연관성이 없을 듯한 두 단어가 합해져 한 권의 책으로 나왔다. 

<AI 부디즘>(담앤북스. 2021)은 불교의 가르침을 기반으로 인공지능의 현재와 미래를 바라본 책이다.

책은 인공지능에 대한 인간의 시선과 마음에 대한 이야기를 다양한 방식으로 풀어내고 있다

인공지능을 떠올리면 모든 기능을 갖춘 완벽한 시스템이 연상된다. 그와 동시에 그 대척점에 서 있는 인간을 함께 떠올리게 된다. 

저자는 여기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과연 ‘인간이라는 존재 안에는 기계적 요소가 전혀 없는가’를 되묻는다. 여기서 조금 더 나아가면 최종적으로 하나의 질문을 마주하게 된다. “과연 인간이란 무엇인가?”라는 근본적인 질문 말이다. 

이러한 질문에 관한 사유, 혹은 고찰은 ‘AI 부디즘’이라는 하나의 주제어로 압축되었다.

먼저 앞부분 ‘인공지능에도 불성이 있나요?’에서는 제4차 산업혁명이 가져온 변화들, 그리고 놀라운 기술의 발달로 점점 모호해지고 있는 인간과 기계의 차이를 이야기하며 “우리가 언젠가 인공지능에게 던지게 될 질문”들에 관해 언급하고 있다. 

또한 인공지능 기술뿐 아니라 유전자 편집 기술을 비롯한 생명공학 기술 등 현대의 첨단 기술이 불러올 영향과 논란, 윤리적 문제 등을 예로 들며 갈수록 우리의 상상을 뛰어넘는 과학 기술과 인간이 공존할 준비가 되어 있는지를 묻고, 이러한 변화가 “괴물이 될지 관세음보살의 화신을 만들어낼지는 결국 인간의 마음”에 달려 있음을 강조한다.

책은 디지털 기술의 혁신이라고 불리는 ‘메타버스(Metaverse)’에 대해서도 알아본다.

현실과 가상의 공간의 구분을 무의미하게 만드는 이 기술은 “원본으로 간주되는 현실 세계의 아우라(Aura)를 깨뜨리고 그 실재성에 의문을 던지게 만든다.” 

저자는 이러한 현상을 불교적 관점에서 바라보는 동시에, 결국 가상 세계이든 현실 세계이든 어떠한 상(相)에 머물거나 그 안에 안주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의 입장에서 이러한 현상들을 어떻게 바라보고, 마음속에 어떤 가치를 담아낼 것인지를 질문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이야기한다.

책은 ‘AI 부디즘’이라는 하나의 주제어를 통해 이 시대의 변화와 흐름, 그리고 불교의 가르침이라는 두 가지의 개념을 자연스럽게 연결했다. 

저자는 독자들이 이 책을 통해 상상할 수조차 없이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의 흐름에 휩쓸리지 않고 자신만의 답을 찾을 수 있는 열쇠를 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