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8 18:06 (월)
'과학 연구개발 활동'을 담은 한국화 달력 눈길
'과학 연구개발 활동'을 담은 한국화 달력 눈길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1.10.12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김태우기자] 학술 연구개발 활동을 담은 한국화 달력이 화제다.

​12일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목원대학교 미술디자인대학 한국화전공과 연구개발 관련 소재를 한국화 작품으로 제작하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다목적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 수묵담채화.  (한국원자력연구원)
. 다목적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 수묵담채화. (한국원자력연구원)

이번 한국화는 수묵담채화 12점으로, 월별 특징적인 연구 활동을 담았다.

작품 제작에는 전통 수묵산수의 현대적 재창조로 한국화의 지평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는 정황래 한국화 전공 주임교수와 황효실 한국화전공 교수, 석·박사과정 연구생들이 참여했다. 

작품은 연구원의 연구개발 활동을 전통한지에 먹과 한국화 안료를 사용해 모필(한국화용 붓)로 표현한 것으로, 강하고 세차지만 자극적이지 않고, 화려하고 곱지만 깊이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자력 연구개발 성과물 홍보 한국화 12점.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자력 연구개발 성과물 홍보 한국화 12점. (한국원자력연구원)

월별로 제작한 한국화 작품들은 2025년 완공 예정인 경북 경주시 ‘한국원자력연구원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전경(1월),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독자 기술로 설계하고 건설한 다목적 연구용원자로 ‘하나로’(8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독자 기술을 세계로 진출시키는 모습을 형상화한 작품(12월) 등이다. 

정황래 한국화전공 주임교수 등은 연구원의 다양한 국·내외적 활동 내용을 한국적인 미감을 이용해 함축적으로 표현해 홍보 효과를 극대화했다.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미술인 한국화는 사물에 대한 세부 묘사는 물론 함축적 의미를 내포하는 내재적 표현에도 탁월하다.

원자력 연구개발 작품 제작을 기획한 정황래 한국화전공 주임교수는 “한국화의 특징적인 모필의 선묘와 담채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다양한 이미지를 표현한 이번 작품은 연구기관과 목원대가 가지고 있는 특성화 분야를 융합해 시너지효과를 낸 것에 의미가 있다.”라며 “무더위 속에서도 작품연구와 제작에 열정적으로 참여한 박사과정 연구생들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연구원 박원석 원장은 “목원대 한국화전공과 여러분의 도움으로 우리 원자력기술을 우리나라 고유의 미적 아름다움으로 담아냈다.”며, “앞으로도 대전 지역 공동체 일원으로 지역사회 예술인을 지원, 상생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목원대는 이번 학·연 협력의 연구사업 수익금을 한국화전공 발전기금으로 적립해 대학원생의 창작활동 지원을 위한 장학기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