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8 18:06 (월)
[뉴테크] 동반 운동...물건 찾기...고령자 돕는 로봇 인공지능 기술
[뉴테크] 동반 운동...물건 찾기...고령자 돕는 로봇 인공지능 기술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1.10.07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김태우기자] 국내 연구진이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봇 인공지능 기술을 공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고령자를 이해하고 정서적으로 반응하면서 상황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봇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휴먼케어 로봇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로봇의 관점에서 사람을 인식하기 위한 데이터와 딥러닝에 필요한 인공지능 기술이 필요하다. 

ETRI는 ▲고령자 일상 행동 인식하는 기술 ▲얼굴 특징, 의상 스타일 등 고령자 외형특징 인식 기술 ▲고령자 소지품 인식 기술 ▲고령자와 상호작용 행위를 로봇이 스스로 생성하는 기술 ▲고령자에 특화된 음성인식 기술 등 총 13개의 로봇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들을 활용하면 고령자를 위한 다양한 로봇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연구진은 로봇이  인지, 정서적 지원을 하는 수준에서 나아가 청소, 식사 준비, 심부름 등 일상생활을 지원을 위한 기술 개발을 목표로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연구진은 로봇이 인지, 정서적 지원을 하는 수준에서 나아가 청소, 식사 준비, 심부름 등 일상생활을 지원을 위한 기술 개발을 목표로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예를 들어 정해진 시간에 약을 먹는지 확인하거나 함께 운동하면서 자세를 교정하고 리모컨 같은 물건을 어디에 두었는지 위치를 알려드리는 등 다양한 소통이 가능하다.

연구진은 이 기술을 다수의 고령자 대상으로 다양한 가정 환경에서 성능과 안정성을 확인했다. 

올해 9월부터 연구진은 경기도 수원시에서 실제로 할머니가 거주하고 있는 가정 2곳에 연구진의 기술을 탑재한 로봇을 두고 2개월간 같이 생활하면서 기술을 검증하고 있다.

또한, 올해 10월부터는 경기도 이천노인종합복지관에서 고령자 100명을 대상으로 정보제공, 복지관 안내, 대화 서비스, 기억 보조 등의 유용한 로봇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연구진은 ▲고령자 일상 행동 인식용 3D 영상 데이터셋 ▲고령자 음성을 인식하기 위한 데이터셋 ▲로봇 발화 제스처를 자동으로 생성하기 위한 데이터셋 등 세계 최대 규모의 3D 영상 데이터와 고령자케어 로봇 연구를 위한 기술들을 공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