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8 18:06 (월)
멋진 우리말 상표! '바다섬김(바다를 섬기며 자란 김)’
멋진 우리말 상표! '바다섬김(바다를 섬기며 자란 김)’
  • 김태우
  • 승인 2021.10.06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김태우기자] 훈민정음 반포 제575돌 한글날을 맞이하여 특허청이 개최한 '제6회 우리말 우수상표 선정'대회에서,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인 '아름다운 상표'에 '바다섬김'이 뽑혔다. 

특허청은 6일 우리말 상표 사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국립국어원(원장 직무대리 신은향)이 후원하고 특허고객 및 심사관의 참여로 대회가 진행됐다고 밝혔다. 

대회에서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인 ‘아름다운 상표’에는 ‘바다섬김’, 특허청장상인 ‘고운 상표’에는 ‘미소배달’, 국립국어원장상인 ‘정다운 상표’에는 ‘말, 글, 손’, ‘쓸어비’, ‘산또래’, ‘일상공감’, ‘이장님밥상’이 선정됐다.

국립국어원장상에 뽑힌 ‘산또래’(특허청)
국립국어원장상에 뽑힌 ‘산또래’(특허청)

이 중 ‘바다섬김’은 ‘바다를 섬기며 자란 김’이라는 뜻으로 ‘섬김’과 ‘섬에서 자란 김’의 중의성이 소비자들에게 재미와 참신성을 주며 ‘김’ 관련 상품을 나타내는 데 적합하다는 좋은 평가를 받았다.

우리말 우수상표 선정대회는 외국어 상표 또는 무분별한 디지털 약어와 은어·속어 등이 사회 전반에 걸쳐 범람하는 가운데 우수한 우리말 상표를 발굴·시상해 친근감이 가면서도 부르기 쉽고 세련된 우리말 사용을 장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수상작은 국립국어원이 추천한 국어전문가가 참여하는 심사(규범성 및 고유어 사용 등)와 특허고객 및 심사관 투표를 합산하여 확정되었다. 수상작에 대해서는 8일(금)에 비대면으로 상장을 수여할 계획이다.

특허청 목성호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부르기 쉬우면서도 참신한 우리말 상표는 확실한 차별화 전략을 가져갈 수 있다”면서 “이번 대회로 우리말 상표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