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8 18:06 (월)
올리패스, '강력 통증 억제' 인공유전자 관련 특허 취득
올리패스, '강력 통증 억제' 인공유전자 관련 특허 취득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1.09.30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김태우기자] 올리패스는 강력한 통증 억제효과를 나타내는 OliPass PNA 인공유전자에 대한 물질 특허를 취득했다고 30일 밝혔다. 

올리패스에 따르면 OliPass PNA 인공유전자들은 SCN9A 유전자에 선택적으로 작용하기에 강력한 진통 효능과 우수한 안전성을 보여 비마약성 진통제 OLP-1002에 활용되고 있다.

SCN9A 유전자는 ‘소듐 이온 채널 Nav1.7 단백질’을 발현하는 유전자다. 불활성화된 SCN9A 유전자를 보유한 사람들은 통증을 느끼지 못지만 특별한 신체 이상은 없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올리패스는 OLP-1002 및 유도체들에 대한 미국 특허 취득이 세계에서 가장 큰 제약 시장인 미국에서 OLP-1002에 대한 독점적 권리의 확정을 의미해 사업개발 관점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올해 8월 최종 결과를 발표한 OLP-1002는 호주 임상1b상 시험에서 약효가 1개월 이상 지속된 것으로 관측됐다. 

정신 올리패스 대표는 “향후 진행될 호주 임상2a상 시험에서는 일차요법 치료제로서 OLP-1002의 프로파일을 집중적으로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