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8 18:06 (월)
"한국형 AI 융합 혁신기술 로드맵 제시, 세계화 추진"
"한국형 AI 융합 혁신기술 로드맵 제시, 세계화 추진"
  • 김태우
  • 승인 2021.09.27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TRI, 국가지능화 청사진 국제무대에 제시

-ITU 주최 AI for Good서 '2035 미래상'과 핵심기술 선봬

[더리포트=김태우기자] 국내 연구진이 ‘디지털 뉴딜’ 실현을 위해 초지능·초성능·초연결·초실감의 정보통신기술(ICT)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연구진은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활용될 지능화 기술 및 융합 서비스 솔루션을 개발, 인공지능(AI) 융합 혁신기술에 대한 전략을 제시하며 글로벌 리더십을 견인하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29일 온라인으로 개최하는 ‘AI for Good 2021’에서 AI 실행전략 목표 이행과 관련, 국제적 협력과 기술개발 전략을 제시하고 ETRI의 다양한 인공지능 융합 혁신기술에 대한 중장기 전략과 기술을 전시⋅발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ETRI는 인공지능 융합 기술에 대한 'ETRI 2035 중장기 전략'을 제시, 4개 핵심기술 개발 성과 발표 및 별도 기술전시를 진행한다. 

이로써 인공지능 관련 해외 기업 등과 협력의 장을 마련하고 한국형 AI 융합 기술 발전에 기여하고 세계화를 추진한다는 취지와 포부를 밝히게 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AI for Good 2021’에서 다양한 인공지능 융합 혁신기술에 대한 중장기 전략과 기술을 전시⋅발표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AI for Good 2021’에서 다양한 인공지능 융합 혁신기술에 대한 중장기 전략과 기술을 전시⋅발표한다.

ETRI가 공개하는 ‘ETRI가 만드는 2035 미래상’은 개인, 사회, 산업, 공공 등 국가를 구성하는 4대 분야 지능화를 위해 신개념 형상을 도출하고 2035년까지 발전 방향과 핵심기술에 대한 로드맵을 제시한다.

연구원은 4개 핵심기술 개발 성과로 △인공지능 기반 드론을 이용한 비대면 라스트마일 배송 기술 △디지털 트윈 기반 지하 인프라 전주기 관리 기술 △분산 카메라 연동형 산불 감지 인공지능 기술 △인공지능 기반 비디오 감시 기술 등을 선보인다. 

마지막으로 ‘자율주행기반 미래 교통’이라는 주제로 온라인 전시회를 통해 ETRI가 개발한 운전석이 없는 자율주행 셔틀버스인‘오토비’를 소개한다.

또한, ETRI는 인공지능 분야 국제표준화 정책위원회 활동을 통한 한국의 영향력 확대를 위해 노력 중이다. 인공지능 핵심인프라/융합/응용 표준 개발을 통한 국제표준화 주도권 확보를 목표로‘인공지능 표준전문연구실’과제를 수행 중이다. 

연구진은 이번 행사의 주요 기술을 국제표준으로 연계해 표준화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ETRI는 지난해 'ETRI 인공지능 실행전략'을 통해 ▲AI 서비스 기술 혁신 ▲AI 혁신 생태계 기반 마련 ▲신뢰성 있는 AI 활용이라는 3대 전략목표를 설정하고 연구개발을 추진 중이다. 

 ETRI 김명준 원장은 “본 행사를 통해 ETRI는 디지털 뉴딜 2.0 정책에 부합하는 인공지능에 대한 중장기 기술전략을 제시하고 다양한 인공지능기반 융합 혁신기술을 선보임에 따라 국내 개발 기술의 국제화에 앞장서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